이희범 평창 동계올림픽조직위원장, “후원목표액 9400억원 초과 달성할 계획”

[헤럴드경제=박도제 기자]한국경영자총협회(회장 박병원)는 24일 서울 소공동 조선호텔에서 제222회 경총포럼을 개최, 이희범 평창 동계올림픽조직위원장을 초청해 ‘2018 평창 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을 주제로 강연을 들었다.

이 위원장은 금번 평창 동계올림픽을 건전한 대회재정 운영을 통해 ‘경제 올림픽’으로 구현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올림픽 시설과 기존 관광자원을 연계해 관광 흑자와 투자유치를 이끌어 내겠다는 것으로, 이를 위해 동계 올림픽경기장과 강릉 바우길, 평창ㆍ정선 산소길 연계 등 다양한 컨텐츠 개발이 진행 중이다. 금번 동계올림픽에는 외국인 39만명, 내국인 220만명이 다녀갈 것으로 전망된다.


이 위원장은 평창 동계올림픽의 재원 확보와 효율적 운영을 위해 마케팅 프로그램을 적극 개발해 후원 목표액 9400억원을 초과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국내 기업들의 많은 참여를 위해 대회 지식재산을 활용한 다양한 라이선싱 상품을 개발 중이다. 또한 해외 관광객들이 입국에서 출국까지 경기장 관람ㆍ쇼핑을 즐기고 맞춤형 정보를 제공받는,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최첨단 IT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 위원장은 금번 평창 동계올림픽이 막대한 경제ㆍ산업적 이익을 창출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와 관련해 현대경제연구소는 이번 올림픽의 투자 및 소비 지출 효과는 21.1조원, 올림픽 개최 후 10년 간 경제효과는 32.2조원, 국가이미지 제고 효과는 11.6조원이라고 전망했다. 산업연구원은 생산유발 가치 20조원, 부가가치 9조원, 고용창출은 23만명에 이를 것으로 분석했다.

이 위원장은 역대 가장 성공적인 올림픽으로 ‘88 서울올림픽’을 예로 들며 전 국민적 지지와 성원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주장하며, 금번 평창 동계올림픽에도 국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