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주택가서 ‘대통령 비난’ 담은 대남 삐라 3000여 장 발견

- 국정원ㆍ군 당국 합동수사

[헤럴드경제=이홍석(인천) 기자]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과 관련, 검찰 수사 선상에 오른 박근혜 대통령을 비난하는 내용 등이 담긴 북한 대남 전단(삐라) 3000여 장이 인천지역 주택가에서 무더기로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인천지방경찰청은 24일 오전 1시께 인천시 남동구 간석동의 한 7층짜리 오피스텔 인근에서 박 대통령을 비난하는 내용 등의 전단 700여 장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인천시 남구 주안동 주택가 일대에 삐라 2500여장이 발견된 점을 토대로 북한에서 풍선을 이용해 뿌렸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국정원ㆍ군 당국과 합동으로 수사를 벌이고 있다.

인천 주택가 2곳에 뿌려진 삐라의 내용은 서로 유사했으며 주안동에서는 삐라가 담겼던 것으로 추정되는 비닐도 함께 발견됐다.

삐라는 8개 종류로 박 대통령을 ‘XX마녀’라고 지칭하며 원색적으로 비난하는 내용과 ‘종미 굴종의 상징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ㆍTHAAD) 배치를 막자’는 문구 등이 담겼다.

또 핵무장의 필요성을 선전하고 미국 오바마 대통령을 비난하는 내용의 삐라도 뿌려졌다.

경찰은 수거한 삐라 3200여 장을 군 당국에 인계했으며 국가정보원과 함께 대공 용의점이 있는지 조사하고 있다.

지난 9일 새벽에도 인천시 부평구 청천동 산업단지 내 한 공장에서 직원이 삐라 9장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