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규어 카디자인 어워드’ 결선 개최…이안 칼럼이 직접 심사

[헤럴드경제=조민선 기자]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는 자동차 디자인 공모전 ‘재규어 카 디자인 어워드 2016(Jaguar Car Design Award 2016)’ 최종 결선을 오는 12월3일 개최한다고 밝혔다.

올해 처음 열리는 재규어 카 디자인 어워드는 국내 차세대 자동차 디자이너 육성을 목표로 재규어 코리아가 직접 기획한 사회공헌 활동이다. 국내 수입차 업계 최초의 순수 차 디자인 공모전으로, 재규어가 진출한 국가 중 한국에서 최초로 진행된다. 재규어 측은 매년 이 대회를 이어나갈 방침이다.

재규어 디자인 총괄 디렉터 이안 칼럼

공모전은 ‘재규어 디자인 헤리티지를 재해석하라(Reinterpret JAGUAR Design Heritage)’는 주제로 지난 8월부터 약 3개월간 진행됐다. 접수된 총 117개 작품을 대상으로 3단계에 걸친 전문 심사위원단 및 재규어 글로벌 디자인 팀의 엄격한 심사를 통해 13개팀이 선정됐다. 평가는 ▷브랜드 이해도(30%) ▷창의성(30%) ▷디자인 콘셉트(20%) ▷완성도(20%) 등 4가지 기준이 반영됐다. 

‘재규어 카 디자인 어워드 2016‘ 포스터

최종 결선에서는 상위 3개팀의 최종 프레젠테이션이 진행된다. 이 자리에는 재규어 디자인 총괄 디렉터인 이안 칼럼(Ian Callum)이 직접 참석해, 결선 평가를 진행한다.

‘재규어 카 디자인 어워드’ 최종 우승팀은 재규어 영국 본사 디자인 스튜디오 견학, 영국 명문 디자인 스쿨 하계 집중 프로그램 수강 기회 및 장학금 200만원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