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폐공사, 통일기원메달 사업 수익금 전액 기부

1억1300여만원 통일나눔펀드에 전달

[헤럴드경제=강승연 기자]한국조폐공사(사장 김화동)는 지난 23일 서울 마포구 소재 영업개발단에서 통일기원메달 사업의 수익금 1억1300여만원 전액을 (재)통일과나눔이 운영하는 순수민간기금 ‘통일나눔펀드’에 전달했다.

조폐공사는 지난 8월 (재)통일과나눔과 함께 남북통일의 범국민적인 공감대 확산에 일조하기 위해 통일기원메달 4종을 제작하고 풍산화동양행을 통해 출시해 금메달 117장 등 총 1778장을 판매했다.

 

사진 설명 : 한국조폐공사는 지난 23일 서울 마포구 소재 영업개발단에서 통일기원메달 사업의 수익금 1억1300여만원 전액을 (재)통일과나눔이 운영하는 ‘통일나눔펀드’에 전달했다. 사진 오른쪽부터 조폐공사 김화동 사장, (재)통일과나눔재단 안병훈 이사장, 풍산화동양행 이제철 사장

이번에 기부한 수익금은 민간차원의 남북간 교류협력 강화 등의 통일을 앞당기기 위한 다양한 활동에 사용된다.

조폐공사는 앞으로도 특수압인기술을 활용한 재능기부를 실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공기업으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다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