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 스위스 카스텔무르 대사, “광명업사이클아트센터는 재활용의 나라 스위스에서도 드문 시설”

[헤럴드경제=박정규(광명)기자]리누스 폰 카스텔무르(Dr. Linus von Castelmur) 주한 스위스 대사와 대사관 직원 20여 명이 지난 22일 광명업사이클아트센터와 광명동굴을 방문했다.

이날 카스텔무르 스위스 대사는 양기대 광명시장과 만나 광명시와 스위스 대사관 간 협력 관계 발전에 대한 환담을 나눴다. 이들은 업사이클아트센터에서 전시 중인 ‘업사이클 로봇展 : 트랜스포머’전을 관람했다.

스위스 대사 일행은 자투리 가죽으로 카드지갑을 만드는 체험을 하고, 자원회수시설과 대한민국 대표 관광지로 떠오른 광명동굴을 견학했다. 


광명업사이클아트센터는 이번 스위스 대사 일행의 방문을 계기로 스위스 환경기업인 ‘프라이탁(FREITAG)’과 같은 세계적인 기업과 연계해 한 단계 수준 높은 업사이클 관련 행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프라이탁(FREITAG)은 모든 것을 재활용한다는 것을 원칙으로 세계적인 명품으로 꼽히는 업사이클 제품을 생산하는 회사다. 또 모든 제품의 디자인은 단 하나뿐이고, 세탁할 때조차 모아둔 빗물을 활용하는 친환경 브랜드로 유명하다.

카스텔무르 대사는 “광명업사이클아트센터는 재활용의 나라 스위스에서도 드문 시설로 아주 인상적”이라며 “전시된 작품들이 프라이탁 제품처럼 산업적 측면이 가미돼 실용적이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양기대 광명시장은 “이번 방문은 광명업사이클아트센터가 한 단계 성장하는 동기가 될 뿐만 아니라 광명시가 추진 중인 도시재생 분야 발전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