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원주~강릉 철도 전차선 가선(架線) 공사 본격 착수

[헤럴드경제(대전)=이권형 기자] 한국철도시설공단 강원본부(본부장 노병국)가 24일 원주∼강릉 철도 전차선 가선(架線) 공사에 본격 착수한다.

원주∼강릉 구간에 설치되는 전차선(電車線, Trolly Wire)은 최고속도 250km/h로 주행하는 고속열차에 2만 5000볼트의 전기를 공급키 위한 주요설비며, ‘가선(架線)’이란 전차선을 지지물에 일정 높이로 설치하는 작업을 말한다.

강원본부는 높은 정밀도를 필요로 하는 전차선 가선 공사의 성공적인 수행을 위해 이날 평창터널(평창군 진부면) 인근 신설선로에서 ‘전차선 가선작업 시연행사’를 개최하고, 공사 관계자들과 함께 고품질의 완벽한 시공을 다짐했다.

원주∼강릉 철도는 내년 말 개통을 목표로 현재 노반공사가 대부분 마무리된 상태이며, 전기․신호․통신 등 후속 공정이 본궤도에 올라 전체 공정률 약 75%를 나타내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