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미 록히드사 회장 만나…사드 커미션 꿀꺽”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최순실 씨가 미국 방위산업체 록히드마틴 회장을 직접 만나 사드 등을 담판지었다.”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은 24일 오전 tbs 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이같이 주장하고 사드(THAADㆍ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도입에 최 씨가 개입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안 전 의원은 “지난 6월 최 씨가 록히드마틴 회장과 만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최순실이 지금까지 해먹은 것은 사드와 비교하면 껌값”이라며 “사드로 인한 커미션을 생각해보라”고 했다.


최 씨와 록히드마틴을 연결해준 인물은 현 정권의 외교안보분야 실세라고 했다. 이 인물이 6년 전 미국에 체류할 당시 록히드마틴에서 2년간 체류비를 지원했다는 것이다.

안 의원은 앞서 지난 15일 MBC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에서도 안 의원은 이 같은 의혹을 제기했었다.

또 “2010~2015년과 비교해 2015~2021년의 록히드마틴과 계약 체결액이 눈에 띄게 늘었다”며 진상 규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