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인더, 2600억원 투자해 베트남 공장 신설…글로벌 자동차 소재사업 확대

연산 3만6000톤 공장 신설…동남아 첫 타이어코드 생산기지 베트남에 구축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코오롱인더스트리가 2600억원을 투자해 베트남에 폴리에스터(PET) 타이어코드 생산기지를 구축하고 자동차 소재사업 글로벌 시장확대에 나섰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23일 베트남 빈증성(Binh Duong) 청사에서 박동문 코오롱인더스트리 사장이 쩐 반 남 당 서기장과 쩐 타잉 리임 빈증성장 등과 만나 타이어코드 생산시설 투자에 대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24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이웅열 코오롱그룹 회장<사진>도 참석해 새로운 투자에 힘을 보탰고 베트남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과 협력을 약속받았다.


베트남 빈증성 바우방 산업단지에 위치한 코오롱인더스트리의 타이어코드 공장은 연산 3만6000톤 규모로 원사생산부터 제직, 열처리, 완제품에 이르는 일괄 생산체계를 갖췄다. 오는 2018년 하반기부터 본격적인 양산이 시작될 계획이다.

코오롱인더스트리 측은 빈증성 공장에 대해 “최신 생산 설비를 전 공정에 도입하고 50여년 동안 축적된 코오롱인더스트리의 생산 노하우가 더해져 세계 최고의 원가 및 품질 경쟁력을 갖춘 사업장이 구축됐다”고 설명했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기존 한국과 중국의 공장에서 생산되던 7만7000톤과 베트남 공장의 신규물량이 더해져 연간 11만3000톤의 타이어코드를 생산해 글로벌 시장에서의 입지를 공고히 하게 된다.

최고의 기술과 가격 경쟁력을 갖춘 동남아 생산기지를 확보함으로써 향후 시장 변화와 후발주자의 도전에도 성장 가능한 경쟁력을 갖춘다는 전략이다.

타이어코드 사업을 총괄하는 최영무 전무는 “베트남 타이어코드 공장 투자결정은 동남아를 발판으로 한 글로벌 자동차 소재사업을 확대하기 위한 전략”이라며 “난징 공장이 지난 10년간 급성장한 중국 시장 선점을 위한 투자였다면 이번 베트남 공장은 세계시장에서 우위를 점할 핵심 역량을 확보하기 위함”이라고 말했다.

한편, 코오롱인더스트리는 지난 1979년 구미공장에서 PET 타이어코드 사업을 시작한 이래 브릿지스톤, 굿이어, 미쉐린 등 글로벌 메이저 타이어 회사들과 파트너십을 구축하여 사업 경쟁력을 키워왔다.

2004년에는 중국 난징(南京) 공장을 신설하여 중국 시장의 전초기지를 구축했고, 올해 9월 초에는 베트남 호치민시에 위치한 에어백 봉제공장을 인수하는 등 자동차 소재사업의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한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 타이어코드

고강도 섬유의 저밀도 직물형태로 타이어 속에 들어가 타이어의 뼈대 역할을 하는 섬유보강재로 자동차의 안전과 성능에 영향을 미치는 중요한 소재다. 원료에 따라 폴리에스터(PET), 나일론(Nylon), 레이온(Rayon), 금속소재(Steel) 등이 있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승용차 타이어에 주로 사용되는 PET 타이어코드를 생산하고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