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지지자들, 폭스뉴스 여성앵커 자서전 별점 테러

[헤럴드경제=신수정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지지자들이 폭스뉴스 여성앵커 메긴 켈리의 자서전에 별점 테러를 감행하고 있다. 켈리는 자서전을 통해 트럼프가 자신에게 선거 기간 선물과 호텔 숙박권을 주려 했다는 사실 등을 폭로했다.

22일(현지시간) LA타임스 등에 따르면 100명 넘는 트럼프 지지자들이 아마존 사이트에서 켈리의 자서전에 별점 한개를 줬다. 별점은 최고 다섯개까지 줄 수 있는데 별점 한개는 최저 점수다.

메긴 켈리 폭스뉴스 앵커[출처=게티이미지]

일부 트럼프 지지자들은 아마존이 부정적인 리뷰를 삭제하고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한 네티즌은 이같은 의혹을 제기하며 “켈리는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대선후보가 이긴다고 확신하고 이 책을 썼다. 켈리의 책과 방송 광고를 보이콧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켈리는 지난 15일 자서전 ‘세틀 포 모어(settle for more)’를 발간했다. 켈리는 자서전을 통해 “트럼프가 자신에 대한 보도 내용을 바꾸려는 분명한 의도를 갖고 선물을 제공하려 한 언론인은 나 한명뿐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켈리는 지난해 8월 공화당 경선후보 토론 당시 트럼프의 과거 여성 비하 발언을 공격했다. 그러자 트럼프는 켈리에게 ‘빔보(섹시한 외모에 머리가 빈 여성)’ 등과 같은 막말을 퍼부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