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프로덕션센터’ 부천영상문화산업단지 내 조성

[헤럴드경제=이홍석(부천) 기자]경기도 부천시에 ‘포스트프로덕션센터’가 조성된다.

김만수 부천시장<사진 왼쪽>은 한정석 부천대학교 총장<오른쪽>과 24일 시청에서 포스트프로덕션센터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에 따라 부천시는 웹툰융합창조센터 안에 공간과 행ㆍ재정적인 지원을 제공하고, 부천대학교는 포스트프로덕션 아카데미 운영과 3D애니메이션ㆍ영화 콘텐츠의 포스트프로덕션 분야 고교ㆍ대학ㆍ기업단체 등 연관기관 유치, 포스트프로덕션 분야 산업 활성화에 협력하기로 했다.

부천시는 오는 2019년까지 부천영상문화산업단지 안에 웹툰 전문교육, 콘텐츠 창작과 글로벌 비즈니스 기능을 한곳에 모은 웹툰융합창조센터를 건립한다.

시는 웹툰융합창조센터에 웹툰ㆍ영화ㆍ애니메이션 등 대학, 학회, 기업 등을 유치해 국내 최고의 문화창조 클러스터로 구축할 계획이다.


김만수 시장은 “우리 시가 문화분야에 공을 들여온 지 20년이 지났다. 현재 문화산업 연관성 확대, 연관된 산업의 집적화를 통한 시너지 창출에 중점을 두고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면서 “부천대학이 갖고 있는 전문인력 육성역량과 우리 시의 행정역량, 기업들의 역량이 제대로 클러스터를 이뤄 이곳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문화콘텐츠산업의 중심기지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정석 총장은 “문화콘텐츠산업이 부천의 신성장 산업이 될 수 있도록 포스트프로덕션센터 조성에 부천대학이 많은 기여를 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며 “부천시가 추진하고 있는 웹툰융합창조센터가 성공리에 건립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