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무원다논 ‘액티비아 화이트’, 114일만에 100만병 판매 돌파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풀무원다논은 지난 7월 선보인 ‘액티비아 화이트(Activia Whiteㆍ사진)’가 출시 114일만에 100만병 판매를 돌파, 저당 트렌드 속에서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액티비아 화이트’는 설탕과 합성첨가물을 일절 넣지 않은 기본에 충실한 요거트로, 시지 않고 담백한 요거트 본연의 맛을 살린 마시는 형태의 제품이다. 프랑스 다논이 100년 동안 연구한 4000여종의 유산균 중에서 엄선한 프로바이오틱스 ‘액티레귤라리스’와 4종의 유산균이 들어 있어 최대 5배까지 생장해 장 끝까지 살아서 가며, 이를 위해 유산균의 먹이가 되는 프리바이오틱스도 함께 넣어 14일간 꾸준히 먹으면 장 환경 변화를 경험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액티비아 화이트’의 인기 비결은 설탕 무첨가의 진정한 플레인 요거트라는 점이 국내 당류 저감 트렌드와 맞물려 소비자들의 관심을 불러일으켰기 때문이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일반적으로 설탕이 들어있지 않은 요거트는 특유의 신맛 때문에 먹기 불편한 경우가 많지만 ‘액티비아 화이트’는 다논의 축적된 기술력으로 설탕을 넣지 않고도 시지 않고 담백한 맛을 구현해 기존의 단맛을 지닌 플레인 요거트 구매층과는 다른 새로운 구매층을 형성하면서 우리나라에서 리얼 플레인 요거트 시장의 가능성을 보여준 것으로 높은 평가를 얻고 있다.

소비자들의 반응을 살펴보면 전 연령대의 여성들로부터 높은 지지를 얻고 있는데, 건강과 다이어트에 관심이 많은 젊은 여성과 어린 자녀들에게 저당 제품을 주고자 하는 주부들의 관심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당 섭취에 조심스러운 시니어층을 중심으로도 재구매가 활발해지는 등 폭 넓은 연령층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초기에는 단맛에 이미 익숙해져 버린 한국 소비자의 입맛에 맞지 않을 수도 있다는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제한적으로 판매를 시작했으나 설탕 없이 시지 않고 담백한 맛을 구현한 진짜 플레인 요거트로 입소문이 나면서 고객들의 반응이 점점 뜨거워졌고 계속해서 판매채널을 확대하고 있다.

홍영선 풀무원다논 마케팅 상무는 “설탕과 합성첨가물을 일절 넣지 않으면서 신맛을 줄이고 담백한 요거트 본연의 맛을 구현하는 것이 쉽지 않았지만, 100년 발효기술을 지닌 다논 본사와 한국의 풀무원다논 연구소가 함께 노력한 끝에 제대로 된 진짜 플레인 요거트를 만들어 내는데 성공할 수 있었다”며 “‘액티비아 화이트’는 앞으로도 음식을 통한 건강(Health through Food)이라는 다논의 기업철학과 바른먹거리 풀무원의 기업철학을 한국시장에 전파하는데 앞장서는 제품으로 활약하리라 기대된다”고 말했다.

액티비아 화이트는 130ml와 700ml 두 가지 용량으로 판매되며, 가격은 130ml*4개들이 1팩에 4800원, 130ml*8개들이 1팩에 6800원, 700ml 제품은 1병에 4480원으로 주요 대형마트에서 구입할 수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