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오츠카제약, 혁신형 제약기업 ‘한국보건산업진흥원장상’수상

-해외 진출 성과 우수해 제약산업 발전에 기여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 한국오츠카제약(대표이사 문성호)은 24일 열린 ‘2016년 혁신형 제약기업 성과보고회’에서 해외 진출성과가 우수해 제약산업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해외 수출 우수부문에서 ‘한국보건산업진흥원장상’을 수상했다고 이날 밝혔다.

혁신형 제약기업 한국보건산업진흥원장 포상은 47개의 혁신형 제약기업 중 신약연구개발 및 해외 진출성과가 우수해 제약산업 발전에 기여한 기업을 선정해 주는 상이다. 

[사진설명=혁신형 제약기업 ‘한국보건산업진흥원장’을 수상한 문성호 한국오츠카제약 대표(오른쪽)와 이영찬 한국보건산업진흥원장.]

한국오츠카제약은 글로벌 품질 경쟁력을 확보해 글로벌 생산거점으로써 고용 창출 및 수출 확대를 통해 국익 창출에 기여한 바를 인정받아 다국적 제약회사로는 처음으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한국오츠카제약은 다국적 제약회사지만 국내에 대규모 생산시설을 갖추고 원료의 합성부터 완제품의 생산까지 일관된 제품의 생산 시스템을 통해 국내 공급뿐 아니라 미 FDA 및 EU GMP 승인을 받아 아시아 10개국, 유럽 21개국 등에 수출을 하고 있다.

이런 공을 인정받아 다국적 제약회사로는 유일하게 1998년 ‘천만 불 수출의 탑’ 수상을 시작으로 2009년 ‘이천만 불 수출의 탑’ 수상에 이어 2015년에는 ‘삼천만 불 수출의 탑’을 수상한 바 있다.

이와 같이 국내생산활동, 수출, R&D 투자 등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아 2012년 다국적 제약사의 국내 법인으로 유일하게 혁신형 제약기업으로 선정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