휠라(FILA), ‘내셔널 팀 롱 다운재킷’ 출시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휠라(FILA)는 ‘빙속황제’ 네덜란드 스벤 크라머 선수에게 지원한 ‘내셔널 팀 롱 다운재킷’을 국내 출시했다고 24일 밝혔다. 휠라는 지난 2014년부터 스벤 크라머 등이 소속된 네덜란드빙상경기연맹(KNSB)과 후원 협약을 맺고 선수단을 지원해왔다.

내셔널 팀 롱 다운재킷은 덕 다운 충전재를 사용하고 무릎 밑까지 내려가는 긴 길이로 보온성을 극대화했다. 소매 부분의 이너 커프스와 길이 조절 기능을 가진 후드를 적용, 빙상 선수들은 물론 혹한에도 견딜 수 있는 보온성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또한 방수와 방풍 기능이 뛰어나고 내추럴 스트레치(자연스러운 신축성) 기능을 지닌 일본 수입 소재(GRQD)를 겉감 소재로 채택, 기존 다운재킷의 단점으로 지적됐던 둔한 느낌 대신 활동성을 강화했다.

디자인은 휠라 로고와 KNSB를 상징하는 로고를 전면에 배치했으며, 후면에는 네덜란드의 국가명(NEDERLAND)을 새겨 내셔널 팀 유니폼(레플리카) 다운 면모를 강조했다. 재킷 밑단과 지퍼 부분에는 배색 포인트를 줬다.

내셔널 팀 롱 다운재킷은 블랙과 화이트 두 가지 색상으로, 사이즈는 90~105(화이트), 90~110(블랙)까지 5단위로 출시됐다. 가격은 34만 8000원이다.

휠라 관계자는 “다운재킷의 품질이 상향 평준화된 가운데, 빙상강국 네덜란드 선수들의 착용으로 내셔널 팀 롱다운재킷의 독보적인 기능성을 입증했다”며 “이번 겨울 다운 트렌드를 주도하는 ‘롱 다운’ 디자인까지 갖춰 강추위에도 따뜻함과 스타일을 한 번에 누릴 수 있는 아이템”이라고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