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금리인상 확신하는 월가…인상베팅 2.1조달러로 역대 최고

재넷 앨런 연준 의장

미국 월가 투자자들이 다음 달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기준금리 인상을 그 어느 때보다도 확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주 유로달러 선물시장에서 투자자들이 미국 단기금리가 오를 것이라는 쪽에 투자한 금액은 총 2조1천억 달러(약 2천465조 원)에 달해 역대 최고액을 기록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최근 보도했다.

TD 증권의 청천 미국 금리 전략가는 1993년부터 현재까지 집계된 기록을 살펴봤을 때 이는 2014년의 종전 기록을 넘겼다고 설명했다.

유로달러 선물은 투자자들이 금리 인상의 위험을 회피하기 위해 활용하는 것으로, 베팅은 금리가 하락할 것으로 보면 유로달러 선물을 매수하고 반대로 상승할 것으로 보면 매도하는 형태로 이뤄진다.유로달러 선물을 매도하는 투자자가 늘었다는 것은 금리가 상승해 해당 계약의 가치가 하락하는데 베팅하는 투자자가 증가했다는 의미다.

기준금리 인상에 대한 확신은 채권 및 금리선물 시장에서도 감지되고 있다.미국 재무부 10년물 국채 금리가 지난 8일 대선 결과 발표 전 1.867%에서 22일 2.335%까지 크게 뛰었다.

2년물 국채 금리는 21일 1.084%까지 오르며 2010년 이후로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또 시카고상품거래소(CME) 그룹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선물 시장은 12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금리를 인상할 확률을 95%로 점쳤다.이는 지난 6월의 예상 확률이었던 12%, 두 달 전 예상 확률이었던 58%에서 급등한 것이다.

연준은 지난해 12월 한 차례 기준금리를 인상한 뒤 올해 들어서는 한 차례도 금리를 조정하지 않았다.하지만 재닛 옐런 연준 의장<사진>이 지난 17일 의회에 출석해 “금리를 현재 수준으로 너무 오래 유지한다면 지나친 위험(자산) 선호현상을 부추기고 금융 안정성을 저해할 수 있다”면서 비교적 이른 시기에 금리를 인상할 수 있다고 밝히면서 12월 인상 가능성에 대한 기대는 어느 때보다 높아진상태다.연준은 다음 달 13∼14일 FOMC 정례회의를 열고 금리 인상 여부를 결정한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