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차 주말 촛불집회] 날씨가 변수…토요일 서울 광화문에 비 예보

“오후 3시 이후 빗방울…’영하권 추위‘는 다소 풀릴듯”

[헤럴드경제=김진원 기자] ‘비선 실세’ 최순실(60ㆍ최서원으로 개명) 씨의 국정 개입 의혹과 관련,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며 26일 열릴 예정인 5차 촛불집회에 ’날씨 변수‘가 발생했다. 최대 200만명(주최 측 추산) 운집 예정인 집회 장소(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 비가 올 것으로 예보됐기 때문이다.

24일 기상청에 따르면 오는 26일 서울은 가끔 구름이 많다가 차차 흐려져 오후에 서쪽 지방부터 비가 올 것으로 예보됐다. 강수확률은 60∼80%이며, 예상 강수량은 최대 4㎜로 전망되고 있다. 집회가 열리는 종로구에는 오후 3시 이후부터 빗방울이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이날 비는 밤에 대부분 지역으로 확대된다고 기상청은 예보했다.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촉구하는 5차 주말 촛불집회가 열리는 오는 26일 오후 서울 도심에 비가 예보돼 집회에 차질이 우려된다. 사진은 지난 19일 서울 도심에서 열린 4차 주말 촛불집회에 모인 인파. [사진=헤럴드경제DB]

비 소식은 있지만, 추위는 다소 풀릴 것으로 보인다. 오는 26일 서울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3~3도, 낮 최고기온은 3~7도로 기상청은 전망했다. 집회가 열리는 오후 기온은 4∼5도로 야외 활동을 하기에 지장이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박근혜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은 오는 26일 오후 1시부터 서울 중구 시청광장과 청계광장에서 사전행사를 시작으로 5차 촛불집회를 열 계획이다. 퇴진행동은 오후 4시부터 1차 행진을 하고, 오후 6시부터 본 집회를 한 뒤 오후 8시부터는 9개 경로로 2차 행진을 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