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9조 캐나다 식품시장을 잡아라…KOTRA, 밴쿠버서 ‘한국식품페스티벌’ 개최

[헤럴드경제=박도제 기자]KOTRA(사장 김재홍)가 오는 25일부터 3일간 캐나다 밴쿠버서 한국식품의 캐나다 진출 확대를 위해 ‘한국식품페스티벌(Korean Food Festival) 2016’을 개최한다.

우리나라 기업 20개사가 참여하며, 100여개 식품의 전시, 판촉, 시식, 조리시연을 통해 한국 식품의 우수성을 캐나다 소비자에게 직접 알릴 예정이다. 이를 위해 미정식품(즉석쌀국수), 코메가(들기름), 미와미(액상차), 굿모닝상사(주방용품), 대은글로벌(식기세척볼) 등 약 8850만원(10만 캐나다 달러) 규모의 제품이 사전에 수출됐다.


이번 행사는 캐나다 서부 최대 유통망 오버웨이티 푸드 그룹(Overwaitea Food Group) 산하 프라이스마트푸드(PriceSmart Foods)의 리치몬드, 버나비 두 매장에서 열린다. 특히 리치몬드점은 오버웨이티 푸드 그룹의 150여개 매장 중 최대 매출 매장으로, 일평균 1만 명 이상이 방문한다. 소비자 반응과 판매성과가 우수한 제품은 오버웨이트 푸드 그룹 150여개 전 매장에 입점 된다.

이번 행사의 테마는 ‘다리(Bridge)‘로, 지난해 발효된 한-캐 자유무역협정(FTA)로 더욱 가까워진 양국 교류를 더욱 활성화하자는 의미도 갖고 있다. 판촉전과 더불어 K-Pop 댄스, 전통춤과 난타공연 등 한류문화도 소개해 한국과 캐나다를 잇는 가교 역할을 할 예정이다.

캐나다 식품시장은 약 99조원(1133억 캐나다 달러, 2015년 기준, 캐나다통계청) 규모이다. 최근에 저염ㆍ저칼로리 건강식은 물론, 바쁜 직장인을 위해 편리성을 강조한 조리완료제품(Ready-To-Eat, RTE)이 인기를 끌고 있다. 라면 등 인스턴트식품에 강점이 있는 한국식품업체들은 현지에 입맛에 맞는 웰빙 제품을 적극 개발해 공략에 나설 필요가 있다. 지난해 기준으로 우리 식품의 캐나다 수출은 약 882억원(7539만 달러)로, 한인과 아시아인 수요에 머물러 있다.

정형식 KOTRA 밴쿠버무역관장은 “이번 한국식품페스티벌은 유력 유통망을 활용해 캐나다인의 한국 식품에 대한 관심과 인지도를 끌어올릴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며, “KOTRA는 현지 대형유통망과 협력을 강화해 우수 중소기업 제품이 캐나다, 더 나아가 북미시장에 더욱 많이 진출할 수 있도록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