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피해농가 대상…당정 “추가 지원”

긴급간담회서 군병력 투입 살처분 등 합의

정부와 새누리당은 24일 조류인플루엔자(AI) 확산과 관련, 필요할 경우 재해안전특별교부금과 재해대책비 등을 통해 농가에 대한 추가 지원에 나서기로 합의했다.

당정은 이날 국회에서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황인무 국방부 차관, 이정섭 환경부 차관, 이성호 국민안전처 차관 등 관계부처 장차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 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김광림 당 정책위의장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왼쪽)이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고병원성 AI 관련 당정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박해묵 [email protected]

당정은 우선 AI 전파의 매개체로 알려진 철새 도래지에 대한 예찰을 통해 특이사항이 있을 경우 출입을 통제하는 한편 철새 도래지에서 예정된 철새 축제는 당분간 자제하도록 지방자치단체 등에 요청하기로 했다.

또 근본적인 대책의 하나로 연례적으로 AI가 발생하는 지역에 대해서는 사육을 집단화해서 관리 효율화를 도모한다는 계획도 마련했다.

이와 함께 농림부에서 관련 대책비로 이미 확보한 600억원을 집행하는 것 외에도 상황이 더 심각해질 경우 해당 지자체와 협의해서 국민안전처의 재해안전특별교부금을 지원하는 한편 농림부의 재해대책비 1000억원을 활용하는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다.

국방부는 AI 발생 지자체의 요청이 있을 경우 군 병력을 투입해서 살처분과 방역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김 정책위의장은 “AI 인체감염 우려와 관련, 417명을 검사한 결과 지금까지 특이사항이 발견된 것은 없다”면서 “닭과 오리는 익혀서 먹기 때문에 절대로 인체 감염이 없다는 게 농림부와 질병관리본부의 설명”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농림부가 TV 광고 등을 통해 인체 감염과 관련된 잘못된 정보에 대해 적극적으로 해명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김재수 농림부 장관도 인사말에서 “인체 발병 우려는 너무 실체보다 과장되고 있다”면서 “가뜩이나 부정청탁금지법 때문에 1차 산업의 어려움이 있는데 가금류 소비가 위축되면 더 피해가 커질 우려되는 만큼 정부가 총력을 다해 AI 조기 차단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유은수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