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서비스혁신부문 대통령상 수상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LG전자는 23일 오후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제 42회 국가품질경영대회’에서 국가품질혁신상 ‘서비스 혁신부문’ 대통령상을 수상했다고 24일 밝혔다.

LG전자 서비스는 고객과의 공감과 배려를 중시하는 ‘휴머니즘 서비스’와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고객의 소리(VOC: Voice of Customer) 개선 활동, 감정 노동자 보호 선도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사진설명: 23일 오후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제 42회 국가품질경영대회’에서 LG전자 한국서비스FD 전양균 상무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LG전자는 고객이 신속하고 편리하게 A/S를 받을 수 있도록 전국 150여 개의 오프라인 서비스 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또 원격제어, 채팅 상담 등 온라인 서비스 시스템을 구축해 직접 센터를 방문하지 않고도 간단하게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했다.

LG전자는 전국에 약 4000여명의 서비스 엔지니어들을 대상으로 기술 올림픽, 명장 제도, 산학협력 등 다양한 역량 개발 프로그램을 적극 지원, 최상의 고객 만족 서비스 제공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LG전자 한국서비스FD담당 전양균 상무는 “이번 수상은 고객 만족 극대화를 위한 노력의 결과”라며 “기술에 감동을 더해 오래도록 기억에 남는 LG전자 서비스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가품질경영대회는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이 주최하고 한국표준협회(KSA)가 주관하는 행사다. 매년 국가 품질 경쟁력 향상을 위해 서비스, 생산, 제품 등 각 분야의 품질 혁신에 탁월한 성과를 창출한 기업 또는 인물을 선정해 수상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