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국정교과서 철회…철회안 건의예정”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교육부가 ‘최순실 게이트’로 악화된 여론을 고려해 사실상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철회하는 내부 방침을 세웠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25일 석간 일간지는 익명의 교육부 고위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역사교과서 국정화에 대한 국민지지가 20% 밑으로 떨어진 상황에서 일정대로 강행할 경우 감당할 수 없는 교육현장 혼란이 예상된다”고 보도했다.


관계자는 “국정화 강행이 아닌 대안을 검토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교육부가 가장 유력하게 검토하는 대안은 국정 교과서를 내년부터 발행하되 현행 검인정 역사교과서도 유지하며 학교의 선택권을 보장하는 국ㆍ검정 혼용 방안인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28일 현장 검토본은 예정대로 공개하되 여론을 수렴해 향후 국정 역사교과서 추진 방향을 결정하겠다는 견해를 동시 발표하는 방안도 고민 중이다”라고 설명했다.

당초 역사교과서 국정화 방안은 내년 3월 신학기 수업부터 무조건 국정 역사교과서를 적용한다는 것이었다.

이와 함께 국정교과서 적용 시점을 2018년 3월로 늦추고 남은 기간 국민 여론을 수렴해가는 방안도 또다른 대안으로 검토되고 있다.

교육부는 국정화 철회 및 정책 방향 수정 의견을 25일 중으로 청와대에 건의할 예정이다. 만약 이 과정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국정화 강행 의지를 굽히지 않을 경우 이준식 부총리와 정면 충돌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