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역사교과서 철회 출구전략 ‘고심’…이준식 “현장 적용방안 검토”(종합)

-“현장검토본은 예정대로 28일 공개…현장적용 방안 논의”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 교육부가 오는 28일 국정 역사교과서 현장 검토본은 예정대로 공개하지만 강한 반대 여론에 부딪쳐 철회 출구전략을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역사학계와 교육계가 제시하는 ▷1년 연기 후 자연스러운 철회 ▷일부 시범학교 우선 적용 ▷국정과 검·인정 교과서 혼용 방안 등이 대안이 될 전망이다.

이준식 사회부총리겸 교육부장관은 25일 국회에서 열린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서 “예정대로 28일 역사교과서 현장검토본을 공개하겠다. 이후에 현장에서 적용할 방법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이준식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사진=교육부]

이 부총리는 “교육부는 그동안 질 좋고 올바른 역사교과서를 심혈을 기울여 개발해 왔다”며 “예정대로 공개는 하고, 그 내용에 대해 국민의 의견을 청취한 후 학교 교육현장에 적용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설명했다.

더불어민주당 노웅래 의원이 단일 교과서가 아닌 다른 방법도 강구할 수 있다는 뜻이냐고 질문하자 이 부총리는 “기본적으로 역사교과서의 내용에 대해서 국민이 판단해줄 것으로 알고 있다”며 애매하게 질문을 피해갔다.

하지만 ‘현장 적용 방법을 강구하겠다’라는 의미는 내년 3월 전국 중고교 보급이라는 기존의 국정화 강행 방침에서 크게 물러난 입장이다. 사실상 철회 카드를 고심 중인 것으로 보여진다.

이날 ‘교육부가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사실상 철회했다’는 한 매체의 보도에 대해 교육부는 즉각 해명자료를 내고 “올바른 역사교과서 현장검토본은 계획대로 11월 28일에 국민들에게 공개할 예정이며, 국정화 철회나 국·검정체제를 혼용하는 방법 등에 대해서는 결정된 바 없다”고 부인했다.

그러나 최근 한달 사이 청와대 ‘비선실세’ 최순실씨의 국정농단 사태와 과거 박근혜 대통령이 현행 역사교과서를 두고 ‘잘못된 역사를 배우면 혼이 비정상이 된다’고 한 언급이 반대 여론을 다시 폭발시키면서 본격적인 역풍을 맞았다. 또 국정교과서를 지지했던 보수단체인 한국교총마저 돌아서고 시도교육감들이 일제히 성명을 내고 거부 의사를 밝히는 등 전국적으로 불복종 운동이 확대되면서 교육부도 큰 부담을 느끼게 됐다.

교육부 내부에서도 한때 현장검토본 공개 보류 등 온도 변화가 감지되기도 했지만 일단 검토본은 공개하기로 했다. 교육부는 “교과서 내용도 보지 않고 우편향이니, 최순실교과서니 하는 것은 옳지 않다. 공개된 걸 보고 판단해 달라”며 내용에서 만큼은 자신감을 보이기도 했다.

교육부는 내부적으로 현장의 부담을 최소화할 방안을 고민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 현장에서는 현실적인 방안들이 제시되고 있다. 일종의 ‘질서있는 출구 전략’인 셈이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교육부도 기존에 해오던 것을 며칠 전에 번복하기 쉽지 않을 것이다. 다른 과목들은 2015년 개정 교육과정이 2018년부터 적용되는 만큼 역사교과서도 1년을 미루는 게 가능하다”고 했다. 한상권 한국사교과서국정화저지네트워크 상임대표는 “2017년까지는 기존의 검정교과서를 그대로 쓰고 다른 과목과 마찬가지로 역사도 2년 후 새로운 교과서를 현장에 보급하는 게 타당하다“고 주장했다.

교육부는 오는 28일 오후 1시20분 이준식 부총리가 정부서울청사에서 역사교과서 현장검토본 공개와 함께 대국민 담화를 할 예정이다. 같은 시각 별도의 웹사이트를 통해 현장검토본이 전자책(e-book) 형태로 게재돼 전 국민이 열람하고 의견을 낼 수 있게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