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직원 감금’ 이대생 형사 입건…‘제2차 이대 사태’ 뇌관될까?

-경찰, “적극 가담 확인된 최소 인원만 검찰 송치”…신중

-학생측 여전히 ‘잠잠’…학교측 “시스템 따라 법률 지원 실시”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경찰이 ‘미래라이프대학’ 설립 갈등으로 인한 재학생ㆍ졸업생들의 본관 점거 농성 도중 발생한 교수 및 교직원 감금 사건에 대해 최은혜 이화여대 총학생회장을 형사입건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예상보다 형사처벌 대상이 크게 줄었지만, 당초 학생, 교수 등은 유ㆍ무형의 불이익이 발생할 경우 집단 행동에 나설 것이라 공언한 만큼 새로운 학내 갈등의 뇌관이 될 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7월 30일 이화여대 본관에 46시간째 감금된 5명의 교수 및 교직원을 구하기 위해 진입한 경찰과 이를 막으려는 학생들간에 몸싸움이 벌어진 모습. [사진=헤럴드경제DB]

25일 경찰에 따르면 최 회장이 형사 입건 대상이 된 것은 단순히 총학생회장이란 신분 때문이 아니라 그동안 진행해 온 수사 결과를 토대로 한 것이란 설명이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 교수 및 교직원들의 공통된 증언, 채증된 동영상, 통화 기록 등을 살펴봤을 때 (최 회장이) 감금행위에 적극 가담한 것이 드러났다”며 “이외 수사 대상에 올랐던 8명의 재학생 및 졸업생들도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이는 그동안 시종일관 교수ㆍ교직원 감금 사태엔 주동자가 없다 주장한 학생들과는 배치되는 지점이다.

경찰 역시 갈등의 불씨가 남아있다는 점을 인식한 듯 조심하는 눈치다. 경찰 측은 “총 9명의 재학생 및 졸업생 수사 대상자 중 최 회장만을 특정해 검찰에 송치했고, 경비업법을 위반한 미인가 경호 업체 대표 A(31) 씨만 형사 입건 조치했다”며 “현행법을 위반한 혐의가 있는 것에 대해 모른척 넘어갈 수는 없는 노릇이다. 하지만 학내 사태가 사실상 일단락 되는 시점에서 검찰 송치 대상자를 최소화했다”고 강조했다.

재학생의 형사입건이 현실화된 가운데 학생 및 교수, 학교측이 어떤 방식으로 향후 대처에 나설지도 관심사다.

아직 학생측에선 구체적인 반발 움직임은 나타나지 않고 있다. 

[사진=이화여대 본관 점거 농성에 나선 재학생 및 졸업생들이 지난 8월 3일 실시한 기자회견을 통해 입장을 밝히고 있는 모습. 신동윤 [email protected]]

본관 점거 농성에 참가했던 학생들의 경우 구심점이 없는 자발적 모임이다보니 다시 집단 행동에 나서기까지 시간이 소요될 수 밖에 없다. 게다가 총학생회의 경우에도 최근 선거를 통해 차기 지도부로 업무를 이관하는 과정이기 때문에 발 빠른 대처가 여의치 않은 상황이다. 최 회장은 “24일 검찰 송치와 관련해 (향후 법적 대응 등에 대해선) 전혀 논의된 바 없다”며 “총학생회 차원의 대응 역시 차기 총학생회에서 주도할 사안이라 지금 시점에선 언급하기 힘들다”고 했다.

학교측은 ‘비선실세’ 최순실(60ㆍ여ㆍ최서원으로 개명) 씨의 딸 정유라(20) 씨와 관련된 부정 입학 및 학사특혜 문제로 혼란을 겪고 있지만, 해당 학생에 대한 법률 지원은 철저히 하겠다는 입장이다.

이화여대 관계자는 “법률 지원 문제는 (최경희 전 총장) 개인의 약속이 아닌 학교가 시스템상으로 약속한 것”이라며 “관련 부서가 이미 준비해왔으며, 조만간 학교 공식 홈페이지 등을 통해 지원 방안에 대해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