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규의 변호인 “거사 동기는 박근혜-최태민 부적절관계”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박정희 전 대통령을 암살한 김재규 중앙정보부(중정)장의 변호를 맡았던 강신옥 변호사가 김재규의 암살 동기는 ‘최태민과 박근혜의 부적절한 관계’ 라고 증언했다.

강 변호사는 25일 시사인과의 인터뷰에서 “김 부장이 말하길, 최태민이 이 구국여성봉사단 운영위원 30명을 두고 기업을 갈취하고 여성 정치 지망생들을 성추행하니 원성이 자자해 중정과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정밀 조사를 했다”고 증언했다.


그는 “박 대통령은 최태민과 가까워진 뒤 최태민이 여성단체인 구국여성봉사단 총재가 되는 데도 개입하고 기업들로부터 수억원대 돈을 뜯어내는 데도 관여했다. 민정수석실이 별도로 조사하니 최태민이 영애를 등에 업고 기업체로부터 수십억원을 갈취한 사실이 적발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강 변호사의 설명에 따르면 당시 중정과 민정수석실은 최태민이 여성 정치 지망생 6명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은 내용까지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부장은 박 전 대통령에게 최태민과 구국여성봉사단을 정리해야한다고 보고했으나 박 전 대통령은 영애의 말만 듣고 보고를 묵살했다.

그는 “박 전 대통령이 직접 영애를 친국하겠다고 하고는 구국여성봉사단에 아무 조치를 취하지 않고 심지어 더 개악시키는 것을 보고 김 부장이 절망했다. 이 것이 김 부장의 거사의 동기가 되었다고 주장하더라”고 말했다.

이후 김 부장은 사형됐고 강 변호사는 김 부장의 구명운동을 했으며 최태민과 박근혜의 관계를 끄집어낸 것이 명예훼손에 해당한다는 혐의로 조사를 받았다. 강 변호사는 변호사로서 정당한 변론활동을 했다는 이유로 처벌은 받지 않았다.

강 변호사는 김 부장에 대해 “처음에는 역적으로 몰린 조선시대 사육신도 재평가받고 인정받는 데 250년이 걸렸다. 언제라도 김 부장의 10ㆍ26 거사 정신이 제대로 밝혀지고 평가받을 날이 올 것이다”라며 재평가를 기대했다.

현 정국에 대해서는 “박 대통령이 최태민 일가의 인연과 도움으로 대통령까지 됐지만 결국 재임 중 최태민 일가로 인해 붕괴 상태에 이르렀다. 만일 김 부장이 박정희 대통령에게 건의한 대로 최태민과 박근혜를 떼어내고, 최태민을 엄벌했더라면 오늘과 같은 일도 없었을 것이다”라고 평가했다.

강 변호사는 현 시점의 유일한 해결책으로 박 대통령의 하야를 언급했다. 그는 “사실상 식물 대통령으로서 지금도 헌정 중단 사태인데 더 나빠질 일이 뭐가 있나. 민심이 하야라면 억지로 막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