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경필,“새누리당 의원들은 탄핵에 집중해달라”

[헤럴드경제=박정규(수원)기자]남경필 경기지사가 친박 핵심의원들을 향해 조직적으로 박근혜대통령 탄핵을 방해한다면 좌시하지않겠다고 경고했다.

남 지사는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역사적 순간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은 국회에 주어진 역사적, 헌법적 책무입니다”라고 했다.

그는 “탄핵은 국민이 대통령에게 위임한 권한을 회수할 마지막 방법입니다. 헌법을 유린한 대통령이 끝까지 국민과 맞서는 이상, 다른 선택지는 없습니다”라고 적었다.


남 지사는 “특히, 새누리당 의원들은 역사와 국민 앞에 당당하게 탄핵에 임해야 합니다. 독립된 헌법기관으로 각자의 이름을 걸고 양심과 상식에 따라 결정해야 합니다”라고 밝혔다.

그는 “만약, 이러한 헌법적 책무를 수행하는 국회의원들에게 부당한 압박과 회유를 가하는 사람들이 있다면 그들은 역사의 죄인입니다”라고 했다.

남 지사는 “과거 원내대표나 당대표 경선, 공천 때에도 공공연하게 저질렀던 일입니다. 하물며, 자신들이 교주처럼 모시는 대통령에 대한 탄핵인데 오죽하겠습니까? 그러나 이번엔 안 됩니다. 역사와 국민에 대한 범죄행위입니다. 용서할 수 없습니다. 국민들이 두 눈을 부릅뜨고 지켜보고 있습니다”라고 했다.

그는 “서청원의원은 당장 정계은퇴를 선언하십시오. 그간의 정치적 범죄행위를 다시는 하지 않겠다는 최소한의 약속입니다. 그동안 인사와 공천을 좌지우지 해왔던 소위 친박 핵심의원들에게도 경고합니다.조직적으로 탄핵마저 방해한다면 가만있지 않을 겁니다”라고 했다.

남 지사는 “새누리당 의원들께서는 탄핵에 집중해 주십시오. 정치폭력조직의 회유와 압박을 두려워할 이유가 없습니다. 든든한 국민이 뒷받침하고 있습니다. 국민의 뜻과 시대적 요구에 따라 판단하면 됩니다. 나라와 국민만 보고 갑시다”라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