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부자들’ 우민호 감독이 극찬한 소설 ‘우리의 소원은 전쟁’

2016년 ‘올해의 작가상’을 수상하며 한국 문학의 새 얼굴로 떠오른 장강명 작가의 장편소설 ‘우리의 소원은 전쟁’에 대한 관심이 뜨거운 가운데 영화 ‘내부자들’의 우민호 감독이 “한 편의 영화같다”고 극찬해 눈길을 끌고 있다.

우민호 감독은 ‘우리의 소원은 전쟁’을 읽고 “소설임에도 불구하고 다 읽고 나면 마치 누아르와 첩보물이 결합된 한 편의 영화를 본 듯한 인상으로 남는다”며 “그것도 지독하게 다크하고 미스터리하면서도 어떤 결말이 기다리고 있을지에 대한 기대감으로 안달 나게 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덧붙여 “마약 카르텔이 지배하는 잔혹하고 암울한 사회상 묘사는 영화 ‘시카리오’를, 정권 몰락 이후 약육강식의 정글처럼 변한 북한 내부의 풍경을 다루는 방식은 ‘매드맥스’의 포스트 아포칼립스적 세계관을, 특수부대 출신 주인공 리철의 절륜한 활약상은 ‘제이슨 본’을 닮았다”며 “자칫 민족주의나 감상주의로 흐르기 쉬운 내용이지만 모든 내적 흥분(?)을 차단하고 냉철함과 객관성을 유지하는 작가의 문체 역시 미국 장르 소설 같은 매력을 풍긴다”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우리의 소원은 전쟁’은 북한붕괴라는 민감한 이슈를 다루고 있다. 상상하고 싶지 않았던 북한의 실상과 막연하게 장밋빛 미래로 포장되던 통일에 대한 기대감을 무너뜨리고 매우 현실적으로 그려내고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김씨 왕조 붕괴 이후부터 이야기가 시작되는 ‘우리의 소원은 전쟁’은 장강명 작가가 신문기자 출신다운 철저한 자료 조사와 분야 전문가 및 관련자들의 취재를 바탕으로 리얼리티를 강조했다. 약육강식의 무정부 사회 속에서 한탕을 노리는 범죄조식연합을 상대로 맨몸으로 맞서 싸우는 주인공들의 3일간의 사투가 흥미진진하게 펼쳐진다.

무정부사회의 북한과 한국사회의 치부를 흥미진진하게 그려내고 있는 ‘우리의 소원은 전쟁’은 문학상 5관왕에 빛나는 장강명 작가 특유의 긴장감과 속도감이 돋보인다는 평이다. 

김예지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