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김연아 닮은꼴?…네티즌 분노 폭발

[헤럴드경제]‘박근혜 정부 미운털 논란’으로 화제가 된 김연아 선수가 박근혜 대통령과의 닮은꼴로 여러 차례 언급된 것으로 알려졌다.

박 대통령은 지난 2009년 한나라당 대표 당시 자신의 미니홈피에 “봄이 오는 소리와 함께 우리의 김연아 선수가 ‘4대륙 피겨선수권대회’에서 우승을 한 소식이 국민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주고 있듯이…”라는 글과 함께 유년시절 스케이트를 신고 있는 흑백 사진을 공개했다.

박 대통령이 정치인으로 이미지가 좋았던 당시 이 사진을 접한 일부 네티즌을 “김여아를 닮았다”는 반응을 보였다.


또한, 지난 2014년 한 시사대담 TV프로그램에서는 ‘대통령과 스포츠 스타들의 각별한 인연’이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눈 바 있다.

당시 진행자는 “두사람이 비슷한 점이 많다는게 인터넷에서 화제”라며 “특히 영화 ‘겨울왕국’의 엘사와 닮았고 김연아 선수와도 많이 닮았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멘탈이 많이 닮은 것 같고, 그 다음 무결점 그런 것도 많이 닮았고 완판녀라는 공통점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박근혜 대통령이 든 백과 옷이 완판되고 있다. 김연아 선수 또한 립클로즈를 발랐는데 매출이 3배 이상 뛰었다고 한다. 두 분 다 패션의 아이콘으로 완판녀”라고 강조했다.

이같은 방송에 대해 당시 민주당 공정언론대책특위는 논평을 통해 “박근혜 대통령 우상화 및 진행자의 사심방송 수위가 높아지고 있다”며 “심지어 박비어천가의 화룡점정을 찍고자 ‘박근혜 대통령과 김연아 선수가 비슷한 점이 많다는 게 네티즌들의 화제’, ‘겨울왕국의 엘사하고도 닮았다’는 무리수까지 뒀다. 눈뜨고 못 봐줄 지경이다. 언제까지 극단적 편파방송을 할 것인가”라고 맹비난했다.

한편 ‘최순실 게이트’가 터진 뒤 “박 대통령과 김연아의 닮은 점을 한가지 찾을 수 있었다”는 한 네티즌의 주장도 눈길을 끈다. 이 네티즌은 “이들의 닮은 점은 자신의 기록을 깰 수 있는 유일한 인물이라는 것”이라며 박 대통령을 비롯, 역대 대통령 최저 지지율을 근거자료로 함께 게재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