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북구 ‘도전숙’, 지방자치 정책대상 ‘최우수’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서울 성북구(구청장 김영배ㆍ사진)의 대표 청년정책 ‘도전숙’이 대한민국 지방자치 정책대상에서 최우수상을 받았다.

한국지방행정연구원이 주최하며 행정자치부가 후원하는 대한민국 지방자치 정책대상은 지방정부의 혁신적인 정책을 발굴ㆍ확산하기 위해 올해 처음 제정됐다.

심사에는 모두 90개 자치단체 정책이 후보로 올랐으며 그중 도전숙은 사업 적절성, 성과, 지속가능성 등 11여개 기준에서 골고루 높은 점수를 얻었다.


아울러 한국지방행정연구원 1차 예비심사, 이달곤 전 행정안전부 장관 등 전문가들로 이뤄진 2차 본심사에도 모두 좋은 평가를 받았다.

구는 지난 24일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진행한 3차 최종 면접심사에는 도전숙이 국토교통부 공공주택특별법 시행령과 시행규칙 개정에 결정적인 역할을 수행, 청년 창업지원주택 정책을 이끌어 냈다는 점을 강조하며 이목을 끌기도 했다.

도전숙이란 ‘도전하는 사람들의 숙소’라는 뜻으로, 1인 기업인 혹은 창업준비생 등을 위해 구가 관내 마련한 특별 사무ㆍ주거공간을 말한다. 청년 주거, 일자리 문제를 동시에 풀기 위해 마련한 정책이다.

구는 서울주택도시공사와 함께 2014년 정릉동에 도전숙 1호 공급을 시작으로 올해 4호까지 공급했으며, 2018년까지 10호를 목표에 두고 있다.

김영배 구청장은 “주민 삶의 문제를 해결하는 데에 집중한 결과”라며 소감을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