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한국사 14번 ‘복수정답’ㆍ물리 II 9번 ‘정답없음’…2년만에 출제오류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지난 17일 치러진 2017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 한국사 14번 문항은 복수정답, 물리 II의 9번 문항에 대해선 정답없음으로 결정됐다. 2년 만에 또다시 수능 문제에 출제 오류가 발생했다.

수능을 주관하는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25일 2017학년도 수능 정답을 확정, 발표했다.


평가원에 따르면 수능 직후부터 지난 21일까지 평가원 홈페이지 이의 신청 게시판을 통해 이의 신청을 받은 결과 모두 661건이 게재됐다.

이 가운데 문제 및 정답과 관련없는 의견 개진, 취소, 중복 등을 제외한 실제 심사 대상은 124개 문항 490건이었다.

평가원은 이의심사실무위원회의 심사와 이의심사위원회 최종 심의를 거쳐 심사대상 124개 문항 중 122개 문항에 대해 ‘문제 및 정답에 이상 없음’으로 판정했다.

하지만 한국사 14번 문항에 대해서는 1번 외에 5번도 정답으로 인정했고, 물리 II의 9번 문항에 대해서는 ‘정답없음’으로 판정했다. 물리 II의 9번 문항은 모두 정답 처리할 예정이다.

한국사 14번 문항은 보기에서 제시한 선고문을 보고 구한말 창간된 신문 대한매일신보에 대한 설명 중 옳은 것을 찾는 문제다. 평가원은 정답을 1번 ‘국채 보상 운동을 지원했다’로 제시했지만, 5번 ‘을사늑약의 부당성을 논한 시일야방성대곡을 게재했다’도 정답으로 봐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물리 II에서는 9번 문항은 학회 자문을 거친 결과 자기장의 방향이 전제되지 않아 보기에 제시된 ‘ㄱ’의 진위를 판단할 수 없어 정답이 없다는 해석이 나왔다. 모두 정답처리된다.

이로써 2014학년도 수능에서 세계지리, 2015학년도 수능에서 생명과학Ⅱ, 영어 영역에서 복수정답이 인정된 뒤 2년만에 다시 출제오류가 발생했다.

김영수 한국교육과정평가원장은 또다시 출제오류가 발생한 데 대해 사과하고 교육부와 협의해 수능 출제 검토시스템을 다각적으로 검토하고 개선 사항을 마련해 내년 6월 모의평가 때부터 적용하겠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