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하균·김옥빈 주연 영화 ‘악녀’ 촬영중 교통사고…오토바이 3대, 승용차와 부딪쳐

[헤럴드경제]신하균, 김옥빈 주연의 영화 ‘악녀’ 촬영 도중 교통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25일 YTN은 지난 24일 밤 11시 50분쯤 세종시청 앞에서 영화 촬영 중이던 오토바이 3대와 승용차가 부딪쳤다고 보도했다.

YTN은 이 사고로 스턴트맨 32살 윤 모 씨 등 3명이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다고 전했다.

사진=YTN 방송 화면

경찰은 스턴트 장면 촬영 중 사인이 맞지 않아 차량과 오토바이가 부딪친 것으로 파악됐다고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