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이은 2野 잡음…양향자, “박지원, 박근혜 정권 부역자와 손잡고 있나”

[헤럴드경제=김상수ㆍ장필수 기자] 야권공조 방침을 밝힌 야권이지만, 미세한 잡음이 끊이지 않는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이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발언을 비판하자 이번엔 양향자 민주당 최고위원이 ”새누리당 부역자와 손잡고 있는 게 아닌가 의심된다”고 역공했다.

양 최고위원은 2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박 비대위원장을 직접 언급하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박 비대위원장의 왼손은 야권과 잡고 있지만 오른손은 박근혜 정권 부역자와 잡고 있는 건 아닌가 의심된다”며 “새누리당 내 탄핵을 찬성하는 의원은 고해성사의 당사자이지, 연대의 대상이 아니란 걸 분명히 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양손 모두 야권과 잡으라는 게 호남 민심이란걸 명심하길 바란다”고 했다. 


이 같은 논란은 추 대표가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를 향해 ‘부역자’라고 지칭한 데에서 시작됐다. 이를 두고 일각에선 탄핵 처리를 앞두고 비박계와 논의를 해야 할 시점에 추 대표의 발언이 적절치 않다는 지적이 일었다. 박 비대위원장은 이를 감안한 듯 최근 전남 나주에서 “오늘 신문에 ‘추 대표가 말실수를 많이 한다’고 나왔다”며 “추 대표가 당 대표로 됐을 때 ‘실수할 거다, 똥볼 많이 찰거다’라고 했는데 제가 점쟁이가 됐다”고 말했다.

양 최고위원의 이날 발언은 이 같은 박 비대위원장의 발언을 정면 비판한 것으로 풀이된다. 새누리당 의원을 ‘정권 부역자’로 지칭하면서 추 대표의 발언에 힘을 보태려는 의미도 담겼다.

민주당은 지난 24일 박 비대위원장의 발언과 관련, ‘박지원 대표님, 적당히 하십시오’라는 제목의 논평을 발표하는 등 불쾌감을 내비치기도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