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병우 아들 운전병 맡은 경무관, 서울청 차장 승진…이례적

[헤럴드경제]의무경찰(의경) 복무 중 ‘꽃보직’이라 불리는 운전병으로 전출돼 특혜의혹을 받아온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아들이 25일 오전 전역했다.

이날 오전 9시36분쯤 우 전 수석의 아들 우모 수경(24)은 검은 모자에 둥근 안경, 검은 계열 트레이닝 상·하의를 입고 메신저백을 메고 모습을 드러냈다.


우 수경은 특혜의혹에 대해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일절 응하지 않은 채 빠른 걸음으로 서울지방경찰청 정문을 향해 걸어갔다.

우 수경은 지난해 2월 입대해 4월15일 정부서울청사 경비대에 배치됐다 두 달 반 뒤인 7월3일 서울지방경찰청 운전병으로 자리를 옮겼다.

그러나 우 수경의 전출은 부대 전입 4개월 뒤부터 전보할 수 있다는 규정을 어긴 것이라 우 수석의 압력으로 좋은 보직을 얻게 된 게 아니냐는 의혹이 일었다.

이에 백승석 서울지방경찰청 경위(당시 부속실장)는 지난 4일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우 수석 아들의 운전실력이 남달라서 뽑았다, 특히 ‘코너링’이 굉장히 좋았다”고 말해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다.

검찰은 특혜 의혹과 관련해 우병우 전 수석 아들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하려 했으나 우 수경이 이를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내부에선 우병우 전 수석 아들이 운전을 담당했던 이 차장이 지난해 12월 경무관에서 치안감으로 승진하면서 지방 근무를 거치지 않고 곧바로 서울청 차장이 된 것에 대해 ‘이례적’이라고 평가했다. 위에서 힘을 써준 게 아니냐는 것이다.

익명을 요구한 경찰청 간부는 언론인터뷰에서 “경정에서 총경으로 승진할 때도 지방에 내려갔다가 서울로 올라오는 게 보통”이라고 말했다.
이 차장과 우병우 전 수석이 각각 승진과 아들의 보직을 매개로 서로 봐주기를 한 것은 아니냐는 의심이 일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