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대통령 내시 당에서 몰아내야” ‘계파 화합’에서 ‘친박 강공’으로 선회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유승민 새누리당 의원<사진>이 24일 “그동안 박근혜 대통령 주변에서 호가호위하고 호위병 노릇하고 내시 노릇했던 사람들을 당에서 몰아내야 한다”며 ‘인적 청산’을 강조했다. 사실상 이정현 대표를 비롯한 친박 지도부 축출을 주장한 것이다. 그동안 “친박ㆍ비박 합의 비상대책위원회 구성” 등 당내 계파 화합을 강조했던 유 의원이 친박 강공으로 입장을 선회한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유 의원은 이날 새누리당 대구시당 여성정치아카데미에서 진행한 강연에서 “계파 싸움 그만하려면 새누리당이 건전하고 개혁적 보수 인사로 다시 구성돼야 한다”며 “당 이름 바꾸고, 해산하고, 재창당하는 절차적 눈가림으로 국민을 속일 수 었다. 인적 청산을 꼭 해야 하고 청산 대상인 사람과 손 잡을 생각이 전혀 없다”며 친박계와 선을 확실히 그었다.

이는 그동안 유 의원의 주장과 180도 다르다. 유 의원은 계파 갈등으로 분당ㆍ탈당설이 불거진 지난 18일엔 “(지도부가 사퇴하고) 비대위 체제로 하루 빨리 가는 게 맞다”면서도 “다만 비대위 체제는 친박ㆍ비박이 합의할 수 있는 구성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이장우 최고위원이 “유 의원은 당에 관련해 상당히 무겁게 행동하는 것 같고 (김무성 전 대표,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상황이 조금 다른 것 같다”고 말하는 등, 친박계에게서 비교적 우호적인 대접을 받아온 유 의원이다.

그가 다른 비박계와 한 목소리로 ‘비대위 통한 친박 핵심 축출’을 주장하게 된 이유는 최근 당내 권력 구도가 재빠르게 재편되고 있는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비대위 구성을 위한 김 전 대표와 최경환 의원의 소위 ‘이면 합의’가 드러나고, 김 전 대표가 대선 불출마를 선언한 뒤 탄핵이 새로운 계파 기준으로 떠오르는 등 혼란에 휩싸인 새누리당이다. 일각에서는 PK(부산ㆍ경남) 맹주인 김 전 대표가 ‘킹메이커’, TK(대구ㆍ경북) 맹주인 유 의원이 ‘킹’으로서 연대해 주도권을 잡을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실제로 유 의원은 이날 김 전 대표와 최 의원이 합의해 ‘비대위 준비위원회’ 격으로 구성한 ‘3 대 3 중진협의체’에 대해 “대표성이 없다. 청산 대상인 사람들과 야합하지 않겠다는 게 그런 뜻이다”라며 계파 합의를 통한 비대위 구성은 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유 의원까지 가세해 비박계가 한 뜻으로 ‘친박 축출’ 단일대오를 형성하게 된 만큼, 친박 지도부가 결국 물러서지 않는다면 분당 수순이 가까워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하지만 유 의원은 이날 “종이 한장 내고 밖에 나간 사람들이 제3지대, 제4지대니 하는데 탈당은 너무나 손 쉬운 선택”이라며 “당에 남아 끝까지 몸부림 치고 치열하게 투쟁하면서 국민들에게 손가락질 받는 보수당을 새로 일으켜세우는 게 훨씬 어렵고, 인적청산도 쉽지 않고 방법도 마땅치 않지만 해내야 한다”며 잔류 의사를 확고히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