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춘석 탄핵추진단장 “새누리당 의견 모으는 절차 반드시 필요해”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이춘석 더불어민주당 탄핵추진단장이 25일 탄핵소추안 발의와 관련 “야 3당이 단일한 탄핵소추안을 만드는 것에 주력하고 나서 야 3당 뿐만 아니라, (탄핵에) 찬성하는 새누리당 의원들의 의견을 모으는 절차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단장은 이날 PBC 라디오에 출연해 “헌법재판소에 제출되는 안이 국회 의결안에 되기 때문에 단일한 의결안을 만들어야 한다는데 동의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단장은 “야당을 다 합쳐도 (탄핵안) 가결정족수 200명을 못 채워서 새누리당의 참여가 반드시 선행돼야 한다”며 “(의원들)개별적으로 지도부 차원에서 새누리당 내 (찬성) 수 확보를 위해서 나름대로 노력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탄핵을 추진하려면 특검을 취소해라’는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를 향해선 “내일 광화문 광장에 나가보시라”고 일축했다. 이 단장은 “그런 현장을 보고도 그런 말을 할 수 있는 묻고 싶고 국민의 분노가 누구를 향하는지 국정파탄의 장본인인 새누리당만 모르는 것 같다”며 “탄핵과 특검은 별개의 절차”라고 선을 그었다.

아울러 탄핵심판 과정에서 헌법재판소 재판관의 임기와 보수적인 색채가 걸림돌이 될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선 “빠른 시일 내에 (탄핵안을) 준비해서 재판관의 임기 만료 전까지는 결론이 나도록 하겠다”며 “재판관의 성향 문제는 중요하지 않다. 이건 상식의 문제고 국민적 요구가 강렬해 보수성향이라고 해도 쉽게 반대하지 못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탄핵 이후 황교안 국무총리의 권한대행을 우려하는 목소리에는 “대통령이 직무정지가 되는 시점은 (탄핵안) 의결 시점이 아니라 대통령에게 (탄핵안이) 송달되는 시점이기에 그 사이에 상당한 시간이 있을 것”이라며 “탄핵안을 가결한 뒤 (대통에게 송부되는) 그사이 기간에 총리 문제에 대해서 어떻게 할지를 놓고 길을 찾을 수 있다”고 내다봤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