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트럼프 당선 이후 국내금리 동반상승…가계부채 영향 등 예의주시”

[헤럴드경제=이해준 기자]정부는 도널드 트럼프의 미국 대통령 당선 이후 국내외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되는 가운데 국내 시장금리가 주요국 금리와 동반상승함에 따라 가계부채 등 대내 리스크 요인에 미치는 영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부는 25일 기획재정부 최상목 제1차관 주재로 미국 대선 관련 ‘확대 거시경제금융회의 겸 합동점검TF’ 회의를 갖고 ▷미 대선 이후 국내외 금융시장 동향 ▷최근 시중금리 동향 및 대응 방향 ▷미 신(新)행정부의 통상정책 및 대응 등에 대해 논의했다.

최상목 기획재정부 제1차관이 25일 광화문 서울청사에서 ‘확대 거시경제금융회의 겸 합동점검TF’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이날 회의에는 한은 부총재, 금감원 수석부원장, 금융위 사무처장, 산업부 통상차관보, 국제금융센터 원장 등이 참석했다.

하지만 대외변수의 변화에 대한 대체적인 상황 진단이나 정부의 대응 기조는 기존에 밝혔던 것과 크게 다르지 않다.

TF는 미 대선 이후 국제금융시장은 미국과 신흥국간 주가 차별화, 금리상승, 달러화 강세 등이 빠르게 진행되고 있으며, 국내 금융시장은 미 금리 인상 가능성과 트럼프의 정책방향 등 대내외 불확실성 확대에 따라 변동성이 증가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회의 참석자들은 이와 함께 “최근 국내 시장금리가 주요국 금리와 동반하여 상승하고 있어 관련 시장 동향과 가계부채 등 대내 리스크 요인에 미치는 영향을 예의주시할 필요가 있다”는 점에 대해 인식을 같이했다고 기재부는 설명했다.

TF는 향후 트럼프 정부의 각료 및 참모 인선, 공약 이행 여부 등에 대한 불확실성이 존재하는 상황에서 이탈리아 국민투표, 미 금리인상 가능성, 영국의 브렉시트 협상 개시 등 시장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주요 이벤트들이 예정되어 있는 데 주목했다.

이에 정부는 시장 동향을 지속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과도한 시장 변동성에 신속하고 단호하게 안정 조치를 취하는 한편, 가계부채 등에 대한 리스크 관리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기재부는 밝혔다.

회의 참석자들은 또 미 신정부의 통상정책이 내각 구성, 공화당과의 관계, 주요국의 대응 등에 따라 점차 구체화 될 것인 만큼 관련동향을 면밀히 주시하면서 범정부 차원에서 선제적ㆍ전략적으로 대응하는 것이 중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했다.

정부는 부처 간 긴밀한 협조아래 예상되는 경제ㆍ통상현안에 대한 대응전략을 지속적으로 점검ㆍ보완하고, 미국 신정부와도 적극적으로 소통함으로써 금융부문 뿐만 아니라 실물부문의 리스크 관리에도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