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라시’ 직접 읽은 추미애, “엘시티 의혹 유언비어 검찰 고발”

[헤럴드경제=김상수 기자]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국회에서 ‘지라시’를 직접 공개하며 부산 엘시티 의혹을 둘러싼 유언비어를 검찰에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추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시작과 동시에 직접 핸드폰을 꺼내 화면을 공개했다. 메신저 프로그램에 있는 한 ‘지라시’를 직접 읽어가며 “어둠 세력이 (지라시를 유포하는) 이런 일을 한다면 검찰은 엄정 단속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 = 박해묵 [email protected]]

이 지라시는 ‘긴급 속보’란 제목으로 무산 해운대 엘시티에 문재인 전 대표와 이해찬 의원이 연루됐고, 추 대표가 이를 위해 청와대로 들어가 협상에 나섰다는 내용이 담겼다.

추 대표는 “이런 혹세무민 유언비어를 유포하는 자를 검찰에 고발하겠다”며 “20년 전 이영복 회장의 비리 사건을 파헤치고 정경유착 주체가 새누리당 전신인 한나라당이란 걸 밝혀낸 게 바로 추미애”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런 허무맹랑한 유언비어에 대단히 경악하고 있다. 어둠 세력이 활개를 치고 있다고 믿겨진다. 소름이 끼친다”고 강도높게 비난했다.

한편, 추 대표는 탄핵과 관련, “탄핵 사유 발의에 있어서 한 치의 오차도 없이 완벽하게 해야 한다. 민주당이 주축이 돼 외부 전문가와도 널리 지혜를 모으겠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