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서랍장서 프로포폴 연관 주사제 나왔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최순실 씨가 버린 서랍장에서 프로포폴과 밀접한 연관이 있는 주사제가 발견됐다.

24일 종합편성채널 채널A는 “염산에페드린 성분의 주사제가 최 씨의 서랍장에서 나왔다”고 보도했다.

이번에 발견된 약봉지에는 서울 한 병원의 이름이 적혀 있었으며, 안에는 소형 주사기 4개와 사용하지 않은 앰플형 주사제 2개가 들어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기사 내용과 무관]

염산에페드린은 기관지 천식이나 성기능 억제를 위한 치료제로 사용된다. 감기약 성분이지만 주사로 투약하는 경우는 극히 드문 약품이다. 실제로 복약 주의사항에는 “특수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정맥주사 및 유제로 사용하지 않는다”는 문구가 명시돼 있다.

염산에페드린 주사제는 프로포폴을 투여할 때 자주 사용된다. 보통 프로포폴을 자주 투약하면 혈관 통증을 호소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 때 이 주사를 맞으면 통증을 줄일 수 있다.

앞서 청와대에서 구입한 것으로 알려진 국소마취제 리도카인염산염수화물 역시 염산에페드린 주사제와 비슷한 작용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염산에페드린에 포함된 에페드린은 특유의 각성 성분 때문에 필로폰의 주 원료이기도 하다. 실제 시중에 팔리는 종합감기약에서 에페드린의 이성질체인 슈도에페드린을 추출해 마약으로 만들어 유통한 전직 제약사 직원이 검거된 사례도 있다.

염산에페드린과 슈도에페드린을 과다 복용할 경우 심장마비나 뇌출혈 등의 부작용이 생길 수 있다.

전문가들은 “염산에페드린은 마취과 전문의의 전문적 판단에 의해 사용하는 약이다. 개인 가정에서 상비하는 건 말이 안 된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