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달새 지지율 2배 껑충…이재명 ‘최대 수혜자’ 왜?

거침없는 언행 분노 결합 결과

최근 야권 대선구도에서 ‘이재명 돌풍’은 최대 관심사다. 10월 중순 이후 약 한 달 사이에 지지율이 2배로 급상승했다. 촛불민심의 ‘최대 수혜자’란 평까지 나온다. 거침없는 화법과 행동을 앞세운 이재명<사진> 시장이 촛불집회의 분노와 결합한 결과다. 


25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에 따르면, 10월 둘째 주만 해도 이 시장의 지지율은 4.6%로 문재인 전 대표, 안철수 전 대표, 박원순 서울시장에 이어 야권 후보 중 4위였다. 이후론 계속 상승세다. 박 시장을 제치더니 최근 여론조사에선 전주 대비 1.6%포인트 오른 11.6%를 기록, 안 전 대표마저 눌렀다. 약 한 달 사이에 2.5배나 지지율이 급등했다.

이 시장이 가파른 상승세를 보인 시점은 촛불집회가 열린 시점과 일치한다. 촛불집회는 10월 29일부터 시작했고, 이 시장은 대권 후보 중 가장 먼저 ‘박근혜 대통령 퇴진ㆍ구속 처벌’을 주장하며 촛불집회에 참석했다. 이 시장이 먼저 시작한 이후 이젠 다른 후보들 역시 촛불집회에 동참하고 있다. 이 시장으로선 ‘선점효과’를 누린 셈이다.

행동뿐 아니라 발언 역시 거침없었다. 이 시장은 “개헌은 국민에 대한 모독이다”, “박근혜 대통령은 명예퇴진이 아닌 구치소로 보내야 한다”, “국민에 따르는 쪽이 왜 역풍을 두려워하느냐”, “대통령은 탄핵으로, 새누리당은 해체로, 김무성과 유승민은 정계은퇴로 책임져야 한다”는 등 비판 대상은 여야, 대선후보, 정치인을 가리지 않았다.

이 시장은 최근 연이어 광주를 방문하며 전국 행보에도 나섰다. 지난 19일에도 광주를 찾아 5ㆍ18 묘역 등을 찾고서 촛불집회에 참석했고, 이날 역시 광주를 방문, 강연회 등을 열며 호남권 민심 확보에 나섰다.

김상수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