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기 1등석 버금가는 ‘프리미엄 버스’ 개통…요금은 우등대비 1.3배

[헤럴드경제=조민선 기자] 현대자동차는 프리미엄 고속버스 ‘유니버스 프레스티지’가 25일부터 본격적인 운행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이날 개통식 행사는 서울고속터미널과 센트럴시티터미널에서 강호인 국토교통부 장관, 현대자동차 임직원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현대차는 “부산 및 광주행 프리미엄 고속버스의 첫 운행이 시작되면서, 여행객들이 보다 편안하고 안전하게 목적지까지 이동할 수 있게 됐다”고 강조했다.


프리미엄 고속버스 ‘유니버스 프레스티지’는 현대차가 고급 버스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편의시설과 서비스를 보완해 개발한 차량이다. 21인승(우등고속 28인승)으로 승객 좌석 공간이 넉넉하고, 좌석별 칸막이와 옆좌석 가림막을 설치했다. 자동 긴급제동 시스템 등 능동적인 안전사양을 기본 적용했고, 항공기 1등석 수준의 최고급 독립 시트를 적용했다. 좌석마다 10.1인치 LED 모니터 등을 장착한 것도 특징이다. 최대 160도까지 기울어지는 전자동 좌석 조정과 방향 조절식 목 베개, 개인 테이블, 독서등, USB 충전단자 등도 적용됐다. 


프리미엄 고속버스는 서울~부산 하루 왕복 12회, 서울~광주 구간 하루 왕복 20회 운행 된다. 요금은 우등고속버스 대비 1.3배로 책정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