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 동서남해서 동시다발 대규모 훈련 “도발하면 즉각 응징”…해군 주요지휘관회의도 개최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해군은 25일 연평도 포격도발 6주기를 전후로 동서남해 전 해역에서 대규모 해상기동훈련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해군은 연평도 포격도발 6주기 바로 다음날인 지난 24일부터 이틀간 전투전대급 해상기동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전투전대는 전투 임무를 수행하는 해군 부대 단위로, 대령급 장교가 지휘한다. 육군의 연대급에 해당한다.

해군 해상 기동훈련 장면 [자료사진=해군]

훈련에는 이지스구축함과 잠수함 등 함정 20여척, P-3 해상초계기, 링스 해상작전헬기, 공군 전술기 등이 투입됐다.

서해 방어를 담당하는 해군 2함대는 북한의 북방한계선(NLL) 국지도발 대응, 해상무력시위 기동, 함포 실사격, 대잠전, 합동 해양차단작전 등 실전과 같은 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제주도 서남쪽 해상에서는 해군 7기동전단이 북한의 수중 위협에 대비한 대잠전훈련을 하고 있고, 동해에서는 1함대가 NLL 국지도발 대응과 대잠전훈련 외에 원자력발전소 등 동해안에 포진된 국가 주요시설 방호훈련과 합동 대테러훈련을 하고 있다.

서해 해상기동훈련에 참가한 임정택 21전투전대장(해군대령)은 “적 함정을 초탄에 박살낼 수 있도록 실전적인 훈련을 반복 숙달하고 있다”며 “감히 적이 도발하면 도발원점과 지원세력까지 단호하고 처절하게 응징해 도발의 대가를 치르게 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해군은 이날 오전 경기도 평택 2함대사령부에서는 엄현성 해군참모총장이 주관하는 주요 지휘관 회의를 개최했다. 과거 해군은 주요 지휘관 회의를 계룡대 해군본부에서 열었지만, 올해는 북한의 도발에 대한 응징 의지를 다지는 차원에서 서해 NLL을 수호하는 2함대를 회의 장소로 정했다고 한다.

회의에서 엄현성 총장은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발사시험과 김정은의 서해 전방부대 방문, 스텔스 성능을 갖춘 것으로 보이는 신형 함정 건조 등 적은 언제든지 도발할 준비를 갖추고 시기만 노리고 있다”며 “군의 존재 가치는 적과 싸워 이기는 것이다. 오늘 당장 어떤 상황이 발생해도 반드시 싸워 이긴다는 항재전장, 일전불사의 정신으로 군 본연의 모습에 충실하자”고 당부했다.

그는 “우리 군은 어떤 상황에서도 오로지 적만 바라보고 흔들림 없이 군 본연의 임무에 충실해야 한다”며 “강력한 억제력으로 적이 감히 도발할 수 없도록 하고 도발시에는 즉각적으로 단호하게 응징할 수 있는 확고한 대비태세를 유지해 국민들이 안심하고 생업에 종사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회의에 앞서 참석자들은 2함대사령부 안보공원에 전시된 천안함 선체 앞에서 ‘서해 NLL 수호 결의대회’를 열고 북한이 다시 도발할 경우 처절하게 응징하겠다는 결의를 다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