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SK컴즈 완전자회사 편입…‘플랫폼 사업 강화 일환’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SK텔레콤이 포털 네이트를 운영하는 자회사 SK커뮤니케이션즈를 완전자회사로 편입한다.

SK텔레콤은 24일 이사회를 열고 포괄적 주식 교환을 통해 SK커뮤니케이션즈의 완전 자회사 편입을 결의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SK텔레콤은 현재 보유한 SK커뮤니케이션즈의 지분 64.54% 이외 잔여 지분을 전량 취득할 예정이다. 

SK텔레콤 관계자는 “기존의 통신 사업 이외에 플랫폼 사업을 통해 기업가치를 제고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라며 “네이트 포털, 싸이월드 등 1000만 단위 고객 대상의 서비스 운영 경험을 보유한 SK커뮤니케이션즈의 사업 역량을 활용해 차세대 플랫폼 사업 추진을 더욱 가속화 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SK텔레콤과 SK커뮤니케이션즈의 주식 교환 비율은 1:0.0125970다. 소액 주주의 보유 지분 전량은 현금으로 교환되며 교환 가격은 1주당 2814원이다. 


이를 원하지 않는 SK커뮤니케이션즈 주주는 다음 달 20일부터 내년 1월 3일까지 반대 의사 접수에 응한 뒤, 내년 1월 4일부터 1월 24일까지 1주당 2956원에 주식매수청구권을 행사할 수 있다

주식 교환은 내년 1월 SK텔레콤 이사회 및 SK컴즈 주주총회에서 최종 승인된다. 내년 2월 주식 교환이 종료되면 SK커뮤니케이션즈는 상장폐지 절차를 밟게 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