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피부 건강, 피부장벽부터 챙겨라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겨울은 피부에 가장 가혹한 시기다. 극도로 건조한 공기와 추위, 최근에는 수시로 찾아오는 미세먼지까지 피부를 민감하게 만들기 좋은 조건을 두루 갖추고 있기때문이다. 겨울철에는 피부가 붉어지거나 가려움증 같은 증상을 호소하는 이들이 많은 이유다. 겨울철 피부 예민, 그 원인과 해결책에 대해 알아보자.

겨울에 유독 피부가 평소보다 더욱 민감해졌다고 느껴진다면 먼저 피부 장벽의 손상을 의심해 볼 필요가 있다. 


건강한 피부는 각질층의 세포들이 촘촘히 연결돼있고 그 사이를 지질이 메워 튼튼한 장벽으로 이루어져 있다. 그런데 겨울에는 피부에 추위와 건조함, 미세먼지 같은 외부 자극이 지속되면서 피부의 균형이 깨지기 쉽다. 피부의 수분이 손실되고 각질층이 얇아져 피부 장벽이 무너진 취약한 상태가 된다.

이런 상황을 방치할 경우 피부가 건조해지는 동시에 민감해지고, 심할 경우에는 트러블이 나타나기도 한다. 따라서 손상된 피부장벽을 되살리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피부장벽을 튼튼히 하려면, 보습과 함께 자극적인 성분을 피하는 것이 좋다. 예민한 피부일수록 보습제에 합성 색소, 향료, 방부제가 들어 있지 않은 제품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또 피부장벽이 무너졌다면, 미백 성분 같이 약해진 피부에 자극을 주거나 트러블을 촉진시킬 수 있는 기능성 제품도 당분간 사용을 자제하는 것이 좋더.

장벽이 무너진 피부를 효과적으로 케어하기 위해서는 물리적인 자극도 최소화할 필요가 있다.

메이크업도 가급적 피하는 것이 좋은데, 메이크업 과정에서 문지르고 만질 때의 접촉이 회복을 더디게 하는 원인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다만, 불가피하게 메이크업을 해야 하는 상황이라면 퍼프로 세게 두드리거나 거친 브러시 사용을 자제하는 것이 좋다.

메이크업을 지우는 클렌징도 중요하다. 뜨거운 물로 오래 세안하는 대신 짧게 끝내고, 이중 세안은 피부가 본래 지니고 있던 유수분마저 씻어내 피부를 더욱 건조하게 만들 수 있으므로 미지근한 물로 충분히 헹구는 것을 권장한다.

메이크업을 짙게 한 날이라면, 자극이 덜한 약산성 클렌저를 사용해 거품을 충분히 내어 마일드하고 청결하게 마무리하도록 한다. 또 얼굴에 머리카락이 닿으면 이물질이 피부를 자극할 수 있으므로 민감한 시기에는 머리를 묶는 것도 도움이 된다.

이 밖에 생활습관으로는 수분을 배출하는 커피나 차 대신 물을 많이 섭취해 수분을 보충해주는 것이 건강한 피부를 만드는 필수 조건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