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秋 대표 겨냥 “탄핵 위해 언행 신중해야”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5일 최근 새누리당을 겨냥해 “부역자”, “구걸하지 않겠다” 등 거친 발언을 쏟아낸 추미애 대표를 향해 “압도적 다수의 탄핵 가결이 중요한 상황에서 야당의 지도자들도 언행에 신중을 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새누리당 의원들을 향해서 ‘부역자’ 운운하는 것은 도움이 되지 않는다. 탄핵 동참 의사를 ‘반성’으로 인정하고 함께 힘을 모아야 한다”며 “지금은 과거에 연연할 때가 아니라, 오로지 탄핵 가결 하나만을 보고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통령이 끝까지 민심을 거부하면 국회의 탄핵 시간표는 본격적으로 작동하게 된다. 그러나 여전히 탄핵 가결을 낙관할 수 없다”며 “압도적 다수의 선택으로 탄핵이 가결되어야 부작용을 줄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야당 지도부를 향해 “여야로 나뉘어 정쟁할 때가 아니다. 탄핵 찬성 의원을 최대한 늘리고자 여당 의원들을 만나고 설득해야 한다”며 “지금 필요한 것은 망설이는 친박계 의원들마저도 끌어들일 수 있는 광폭의 정치력”이라고 당부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