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자산다’박정현, 요정의 하루는 러블리하고 수수했다

-브런치 아닌 한식

[헤럴드경제 =서병기 선임 기자]가수 박정현이 이례적으로 관찰 카메라 형식의 예능에서 반전 가득한 일상생활을 꾸밈 없이 공개했다.

지난 25일 박정현이 MBC ‘나 혼자 산다-무지개 라이브’ 코너에 출연해 데뷔 이후 최초로 자신의 집 및 사생활을 공개, 그녀만의 러블리한 싱글 라이프를 보여주었다.

민낯에 부스스한 차림으로 잠에서 깬 박정현은 등장과 동시에 친근한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브런치를 즐길 것 같았던 이미지와는 달리 능숙하게 시금치 된장국을 끓이고, 소박한 한국식 아침 식사를 하며 ‘한식 요정’으로 등극했다.

또한, 예상치 못한 구수한 모습과 동시에 반려견 ‘세이디’와 영어로 대화하고, 영자 뉴스를 챙겨보는 등 ‘미드’의 한 장면 같은 모습을 연출하기도 했다.

이어서, 연말 콘서트를 위해 이동한 합주실에서는 ‘마에스트로 박’으로 변신해 카리스마 있게 노래 연습을 이끌어갔다. 긴 시간 동안 이어지는 합주에도 지친 기색 없이 연습에 열중하며 프로페셔널한 뮤지션의 위엄을 보였다.

평소 번개를 즐긴다는 박정현은 늦은 밤이 되자 ‘번개 요정’다운 면모를 드러냈다. 번개 파트너인 가수 거미와 방송작가 이연을 집으로 초대한 후, 그 어느 때보다 들뜬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번개 파트너들이 도착하자 박정현은 절친들과 함께 이야기 꽃을 피우고 술잔을 기울이며 유쾌한 시간을 보냈다.

박정현의 일상생활은 ‘러블리한 언니’ 그 자체였다. 한식과 번개를 소탈하게 즐기는 반전 매력을 선사하면서도, 박정현만의 사랑스러운 매력은 여전했다.

한편, 박정현은 연말 단독 콘서트 ‘LET IT SNOW’를 준비 중이다. ‘LET IT SNOW’는 12월 23일부터 25일까지 열리는 서울 공연을 비롯해, 광주(11월 26일), 대구(12월 17~18일), 서울(12월 24~25일), 부산(12월 30~31일)까지 총 4회의 공연 일정을 앞두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