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우 2만 시대 초읽기…뉴욕증시 3대지수 또 사상 최고 마감

[헤럴드경제] 다우지수의 2만 시대가 초읽기에 들어갔다. 뉴욕증시의 3대 주요 지수가 또 다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미국 최대 세일행사가 진행되는 ‘블랙프라이데이’를 맞아 소비 증가 기대에 따른 영향이다.

25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68.96포인트(0.36%) 상승한 19,152.14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8.63포인트(0.39%) 높은 2,213.35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에 18.24포인트(0.34%) 오른 5,398.92에 장을 마감했다.

다우지수와 S&P지수는 마감 가격 기준 나흘 연속 사상 최고치다.

나스닥 지수를 포함해 3대 주요 지수는 이번 주에만 3번 동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연중 최대 쇼핑 시즌을 맞아 소비가 증가할 것이라는 기대가 증시를 강하게 끌어올렸다.

업종별로는 유틸리티업종이 1.4% 상승해 가장 큰 오름폭을 나타냈다.

통신업종도 1% 넘게 올랐다. 이외에 기술과 부동산, 소재, 산업, 헬스케어, 금융, 소비 등 에너지를 제외한 전 업종이 강세를 나타냈다.

다우지수 구성 종목 중에서는 코카콜라가 1% 상승했다.

백화점 체인인 메이시스의 주가는 장 초반 상승세를 보이다 장중 하락 전환해 1.7% 내림세로 거래를 마쳤다.

월마트와 타깃이 약 0.6%와 0.2% 각각 올랐고, 이베이와 아마존의 주가는 약 0.2%와 0.01% 상승했다.

시장은 ‘추수감사절’ 휴일 후 주말을 앞두고 있어 거래량이 줄어든 가운데 소비자들의 소비 증가 여부와 경제지표 등을 주목했다.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도널드 트럼프가 당선된 이후 뉴욕증시는 정책에 대한 기대로 수차례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는 호조를 보였다.

여기에 소매업체들의 연간 매출의 40%를 차지하는 쇼핑 시즌까지 다가오면서 증시 추가 상승 기대도 높아졌다.

전미소매업협회(NRF)는 올해 연휴 판매가 전년 대비 3.6% 증가한 6558억달러를 기록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어도비 디지털 인덱스에 따르면 ‘추수감사절’ 저녁 온라인 소비는 전년 대비 14% 증가했다.

한편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선물 시장은 12월 금리인상 가능성을 93.5% 반영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