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역사교과서 국정화 유보, 청와대로 비정상화된 것들 정상화 되는 중”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이준식 교육부장관 겸 사회부총리가 역사교과서 국정화 문제에 대해 “국민들이 판단해줄 것”이라고 답한 것과 관련해, 26일 “청와대로 비정상화됐던 것이 하나하나 정상화 되고있다”고 했다.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현안 브리핑을 통해 지난 25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 출석한 이 부총리의 언급이 “사실상 교육부의 항명사태로 보인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변인은 “친일미화, 독재찬양 교학사 교과서 채택률이 사실상 0%에 수렴하자 꼼수로 추진한 것이 역사교과서 국정화다. 깜깜이 집필진, 집필기준으로 국민들몰래 숨어서 군사작전 하듯 밀실에서 추진된 국정교과서”라고했다. 그러면서 “친일이 빠지고 그자리에 새마을운동이 등장했다. 그리고 역사학계와 국민대다수가 반대하는 건국절을 그대로 수용한 반역사적 교과서라는 것이 어제 법원의 집필기준 공개판결로 드러났다”고 했다. 또 “그간 왜 박근혜정부가 국민들 몰래 숨어서 군사작전하듯 비밀리에 추진했는지 드러난 것”이라며 “결국 최순실 박근혜 국정농단 사건의 피의자 박근혜 대통령의 개인사를 미화하려고 국정교과서를 추진했다는데 국민들은 분노하고 있다”고 했다. 

윤 대변인은 “탄핵을 목전에 둔 4% 정권이 국민여론을 무시하며 역사교과서를 국정화는 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며 “민정수석, 법무부 장관이 떠나고 개별 부처도 국민의 뜻을 따르는 길을 걸으려 하고 있다. 청와대로 인해 비정상화 되었던 것들이 하나하나 정상화 되고 있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청와대는 스스로의 처지를 헤아리며 포기할 것은 포기하고 내려와야 할 때를 아는 자의 지혜가 필요하다”며 “혹여라도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지금도 꿈꾸고 있다면 꿈에서 깨기를 바란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