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청와대, 법무장관 민정수석 사의 즉각 수용해야”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26일 “청와대는 국정 공백을 최소화 하기 위해 법무부장관과 민정수석 사의를 즉각 수용해야 한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은 강선우 부대변인 논평을 통해 “사정라인의 붕괴가 두려워서, 나머지 내각의 줄 사퇴를 우려해 사표를 수리하고 있지 못하고 있는 것이라면, 이야 말로 청와대 스스로가 이미 내려 앉을 대로 내려 앉은 박근혜 정부의 현실을 다시 한 번 강하게 부정을 하고 있다는 반증”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강 부대변인은 “수백만 국민이 촛불을 들고 나온 이 엄동설한, 광장에 나와 대통령은 물러나라고 외치고 있는 지금 박근혜 대통령은 어떻게든 버텨볼 심산으로 김현웅 법무부 장관과 최재경 민정수석의 사표 수리 문제를 놓고 숙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며 “검찰 조사 발표는 사상누각이라며 폄훼 해 버리고, 그 주무 장관과 사정 수뇌부 민정수석이 나간다고 하니, 그제서야 발등에 불이 떨어진 듯 붙잡아 보려 발버둥을 치고 있는 청와대야 말로 버티고 버텨봤자 무너질 수 밖에 없는 사상누각인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두 사람의 사표 수리 여부 결정이 길어지면 길어질수록, 이는 또 다른 의혹과 논란을 야기 할 뿐”이라며 “박근혜 대통령이 지키고 막아내야 할 것은 사정라인의 붕괴도, 내각의 줄 사퇴도 아니다. 대통령이 지금 할 일은 국민들이 본인에 의해 더 이상 부끄럽지 않게, 또한 추운 날씨에 우리 국민들이 더 이상 거리로 나오지 않게 해 주는 것”이라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