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사표반려 노력 ‘버티기’ 모드…주말집회 또 외면하나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26일 주말을 맞아 김현웅 법무부 장관과 최재경 청와대 민정수석의 사표를 수리할 지 고심에 빠진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저에서 대규모 주말 촛불집회 상황을 주시하면서도 정국 운영 고심에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집회와 행진은 법원의 허용에 따라 사상 최초로 청와대를 동, 남, 서쪽에서 포위하는 형태로 진행될 예정이어서 청와대까지 국민들의 박 대통령에 대한 퇴진 요구 목소리가 전달될 것으로 예상된다.

사상 첫 ‘청와대 포위’ 집회에는 주최 측 예상 약 150만명이 참가해 청와대 200m까지 행진할 예정이다.

박 대통령은 관저에서 방송으로 집회 상황을 지켜볼 것으로 알려졌다.

한광옥 대통령 비서실장 이하 수석비서관들도 전원 출근해 비상근무 체제를 유지하고 있다.

청와대 측은 ‘국민의 뜻을 무겁게 받아들인다’는 기존의 반응을 반복하면서 정국 해법을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의 퇴진 요구에 대해서는 한 쪽 귀로 흘리고 ‘버티기’ 모드를 이어갈 공산이 커 보이는 모습이다.

청와대는 일단 국정 수행 의지를 고수하면서 주말 동안 법무부 장관과 민정수석의 마음을 돌리는데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28일 공개되는 국정 교과서 또한 박 대통령의 강한 의지가 반영된 만큼 ‘지키기’ 모드를 가동할 것으로 보인다.

최순실 정국 속에서도 지난 23일 한일 군사정보협정을 강행해 일정 수준의 효과를 본 것도 이런 움직임의 동력이 될 전망이다.

박 대통령은 검찰 및 특검 조사 대응을 위해 법무장관과 민정수석의 사표를 반려하려 하지만 설득에 시간이 걸리는 것으로 전해졌다.

대통령이 역대 최대 규모의 서울 도심 집회에서 사상 최초의 청와대 포위 시위가 일어나는데도 아무런 반응이 없을 경우 국민들의 퇴진 요구는 더욱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