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대통령 면전에서 즉각 사임 외치겠다”

[헤럴드경제] 박원순 서울시장이 박근혜 대통령 즉각 퇴진을 위해 면전에서 즉각 사임을 외칠 것이라 강조했다.

또 26일 촛불시위와 관련해 경찰에 소방수 공급을 하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박 시장은 26일 대한문 앞에서 열린 중소상인 저잣거리 만민공동회에서 “대통령이 주재하는 국무회의에 들어가 면전에서 즉각 사임하라고 외치겠다”며 “대통령과 국무총리의 저승사자가 되겠다”고 말했다.

[사진=박원순 시장 페이스북 캡처]

그는 “특권부패 집단 모두가 부역자이며 여전히 3분의 2가 대통령 탄핵에 반대하는 새누리당 역시 국민 심판 대상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제 썩어빠진 나라를 바로 세워야 한다”며 “박근혜와 부역세력들, 친일세력들, 부패한 기득권 세력들을 청산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시장은 “평등하고 공정하고 안전한 세상을 갈망하는 광장 국민들에게 답하기위해 총체적 국정개혁에 나서야 한다”며 “우리 더불어민주당부터 스스로 개혁함으로써 국민 신뢰를 얻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촛불집회가 평화적이고 안전하게 진행되도록 국민을 제대로 보호하겠다”며 소방수 공급을 않겠다고 다짐했다.

박 시장은 “단가 후려치기, 대형유통마트 횡포, 프랜차이즈 불공정행위 등을 근절하고 경제민주화가 제대로 이루어지는 국가를 만들겠다”며 “새로운 사회를 만드는정권교체, 시대교체, 미래교체를 이루겠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