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민주당에는 부역자 없나, 민주당의석만으론 탄핵 안돼”…秋 ‘부역자’ 발언 비판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26일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최근 박근혜 대통령 탄핵에 앞장서겠다고 한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를 ‘부역자’라고 지칭한데 대해 “부역자와 손잡는다고 힐난하는데 민주당에는 부역자가 없느냐, 민주당 의석만 가지고 탄핵안이 가결되느냐”라고 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험난한 고개를 넘을 때는 악마의 손이라도 잡아야 한다”고 비판했다. 


지난 23일 추 대표는 23일 광주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앞 5ㆍ18 민주광장에서 열린 박 대통령 퇴진 국민주권운동본부 광주전남 공동출정식에서 “박 대통령 당선의 1등 공신이라고 한 부역자 집단의 당 대표를 지낸 분이 탄핵에 앞장서겠다고 한다”고 비판한 바 있다.

박 위원장은 ”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도 새누리당 의원들과 활발히 접촉한다고 했다“며 ”불필요한 언행을 자제해 탄핵안 가결에 총력을 경주하자“고 했다.

박 위원장은 역사교과서 국정화 논란과 관련해선 “다행히 교육부는 개별 학교에 교과서를 자율 선택하게 할 방침이라고 한다”며 “청와대는 예정대로 교과서 국정화를 추진한다면서 격앙된 반응이지만, 교육은 교육부가 담당하지 청와대가 하는 게 아니다”라고 했다.

이어 “이준식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사퇴 가능성도 검토한다고 한다. 이 부총리의 결단에 박수를 보낸다“며 ”청와대는 미르·K스포츠 재단 뒤치다꺼리로 대통령의 탄핵ㆍ하야 준비나 하길 바란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