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패키징업체 스태츠칩팩코리아 증설공사 준공

[헤럴드경제=이홍석(인천) 기자]외국계 제조업체로는 처음으로 인천공항 자유무역지역에 진출한 글로벌 반도체 패키징 및 테스트 기업인 스태츠칩팩코리아의 증설 공장 준공식이 25일 거행됐다.

이날 준공식에는 유정복 인천시장을 비롯한 제갈원영 인천시의회의장, 정일영 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 김수곤 서울지방항공청장, 이영근 경제자유구역청장, 김원규 스태츠칩팩코리아 대표이사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스태츠칩팩코리아는 지난 2014년 중구 영종도에 입주한 후 인천지역의 수출을 주도하는 대표 기업이다. 올 매출이 약 8억 달러로 예상되는 반도체 패키징과 테스트 전문기업이다

공장 증설로 인한 스태츠칩팩코리아의 생산유발효과는 10년간 총 56조5000억원, 수출확대효과는 총 32조90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함께 올 해말까지 약 800명의 고용이 이루어 질 것으로 기대된다. 또 오는2025년까지 약 2000명의 고용창출이 예상돼 일자리정책에도 크게 공헌하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