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질은 국정농단인데…부수 논란 여혐 지적에 무산된 DJ DOC “아쉽다” 입장

[헤럴드경제] DJ.DOC의 시국을 풍주한 신곡이 여혐(여성 혐오) 논란에 휩싸이며 촛불집회 출연이 무산됐다. 이를 두고 곳곳에서 아쉬운 목소리를 쏟아내고 있다.

이에 대해 DJ DOC 관계자가 “이 곡은 박근혜 대통령과 ‘국정농단’을 한 인물들에 일침을 가하는 곡으로, 여혐 지적은 안타깝다”고 언론을 통해 입장을 밝혔다.

DJ.DOC 측 관계자는 언론을 통해 “주최 측에 여성 혐오 가사라는 일부 단체의 항의가 쏟아져 출연 불가를 전달받았다”고 밝히면서 “‘잘 가요 miss(take) 박 쎄뇨리땅’ 등의 가사를 문제 삼았는데 ‘미스 박’에는 ‘미스테이크 박’이란 뜻이 담겼고, ‘쎄뇨리땅’은 ‘세뇨리타’(스페인어로 아가씨)가 아니라 새누리당을 꼬집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의미 있고 평화로운 집회인 만큼 누가 될까 봐 불참 요구를 받아들였다”며 “무대에 서지 않더라도 마음으로 응원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DJ DOC는 25일 현 시국을 비판하는 내용의 신곡 ‘수취인분명(미스박)’을 공개했다.

이들은 시민 사회의 한 구성원으로, 자녀들에게 좀 더 나은 세상을 물려주고 싶다는 마음으로 집회에 참여하겠다는 의지를 보였으나 끝내 무산되고 말았다.

수취인분명에는 ‘박 U 노답, no doubt’, ‘한탕 문고리 삼인방 국민에겐 사과없이 박그네만 챙겨 양심팔아 돈을 땡겨’, ‘순시리의 꼭두각시 닭대가리’ , ‘우리가 궁금한 건 당신의 7시간’등의 내용이 포함되어 있다.

DJ DOC는 이 곡을 무료로 배포한 바 있다.

하지만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가사의 ‘미스(miss) 박’ ‘세뇨리땅’ ‘하도 찔러대서 얼굴이 빵빵’등 의 표현에 대해 문제삼자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측은 공연을 취소키로 했다.

이에 대해 네티즌들은 “막혔던 가슴을 시원하게 표현한 곡인데 보지 못하게 돼 안타깝다” “무엇이 여혐이고 무엇이 남혐인가 본질을 봐야 한다”며 안타까워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